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공항고속도로서 시속 226㎞, 1등 과속차는 '日 닛산'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VIEW 13,954
  • 2019.10.12 09: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고정식 단속 위반 최고속도 톱5 중 4곳이 공항고속도로

image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는 관문인 공항고속도로가 속도 무제한 '아우토반'(고속도로)이 됐다. 지난해 고정식 과속 단속 최고속도 '톱5' 중 4곳의 위반이 이곳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12일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을 통해 공개한 '2018년 고정식 과속단속장비 최고속도 50위' 자료에 따르면 인천광역시에 위치한 공항고속도로에서 단속을 위반한 건수가 21건에 달했다.

시속 200㎞에 가까운 속도로 달려 단속에 잡힌 건의 40%가 인천 공항고속도로에서 나온 셈이다. 50위 안에 들어간 차량은 모두 시속 189㎞ 이상의 속도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속도 1위는 인천 서구 경서동 공항고속도로 16.3㎞ 시점 2차로에서 나왔다. 닛산 '370Z' 운전자가 시속 226㎞로 달리다 단속장비에 적발됐다. 당시 기준속도는 시속 100㎞였다.

2위는 상주영덕고속도로 188.7㎞ 종점 1차선에서 적발됐다. 시속 222㎞로 달린 BMW '530d' 운전자가 기준속도를 위반했다.

3~5위는 공항고속도로에서 나왔다. 3위는 1위와 같은 지점에서 시속 220㎞로 주행하다 단속에 잡혔다. 속도를 위반한 운전자는 BMW 'M3 컴피티션 패키지'를 몰고 있었다.

4·5위는 모두 인천 중구 중산동 공항고속도로 8.5㎞ 종점 부근에서 시속 216㎞, 214㎞ 속도로 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5위에 오른 제네시스 쿠페 운전자는 공항고속도로에서 같은 날 1분 차이로 2건 연속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속 213㎞(7위)로 지난해 5월25일 오후 11시10분쯤 단속에 잡힌 이 차량은 1분 후인 오후 11시11분쯤 시속 214㎞로 단속 명단에 올랐다.

2017년에도 고정식 과속단속장비 위반 최고속도 1위는 공항고속도로를 운전자로부터 나왔다. 그해 최고속도 톱10 중 7건이 공항고속도로 몫이었다.

최고속도 1위는 시속 227km를 달린 포르쉐 '카이엔 S 디젤' 운전자로, 인천 중구 중산동 공항고속도로 8.5㎞ 종점 부근을 주행하다 적발됐다.

인천 공항고속도로는 적잖은 구간이 왕복 6~8차선이면서 직선으로 뻗은 특성을 갖고 있다. 이에 일부 운전자들 사이에서 이미 '한국의 아우토반'이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

관련해서 문제가 계속 제기되자 '초고속' 과속운전에 제동을 거는 움직임도 나왔다. 지난해 초 국회에 시속 220㎞ 이상 속도로 운전하는 경우 현행법보다 벌금을 상향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발의된 바 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9년 10월 11일 (15:44)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