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중화장실 세균 '득실'…손 얼마나 씻어야 할까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2019.10.14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문고리, 변기뚜껑, 변기레버 등에 병균…비누로 30초 이상 씻어야 사라져

image
공중화장실 이용 후 물로만 잠시 씻은 경우 상당수의 세균이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누로 30초 이상 씻어야 세균이 거의 사라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0월 15일 '세계 손씻기의 날'을 계기로 손씻기를 어떻게 실천하고 있고, 또 감염병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씻기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리기 위해 손씻기 관찰 및 실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일상생활에서 올바른 손씻기를 얼마나 잘 실천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공중화장실에서 1039명의 손씻기 실천을 관찰한 결과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씻기(올바른 손씻기)를 실천한 사람은 2.0%(21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물로만 씻은 경우가 43%(447명)였고, 32.5%(338명)는 전혀 손을 씻지 않았다.

공중화장실은 문고리나 변기 뚜껑 등에서 건강한 사람도 질병에 감염될 수 있는 병원성균이 많기 때문에 화장실 이용 후엔 올바른 손씻기를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질병관리본부의 설명이다.

특히 이번 실험에서 검출된 병원성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은 패혈증이나 중증피부감염, 세균성 폐렴 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화장실 이용 후 손을 잘 씻는 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재영 질병관리본부 위기소통담당관은 "올바른 손씻기는 A형간염, 세균성이질, 인플루엔자 등 다양한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다"며 "특히 병원균이 서식할 가능성이 높은 화장실 이용 후나 음식을 준비할 때, 식사하기 전, 면역력이 약한 환자를 간병할 때는 반드시 손씻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