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경원 "조국 사퇴, 사필귀정…文대통령, 국민께 사과해야"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VIEW 5,852
  • 2019.10.14 14: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한국당 원내대표 "검찰 수사 흐지부지 안돼…검찰개혁, 한국당 법안이 가장 개혁적"

image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0.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전격 자진 사퇴 결정에 "사필귀정(事必歸正, 결국 바르게 돌아간다)"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조 장관의 사퇴 소식이 알려진 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퇴는 국민의 승리, 민심의 승리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 사퇴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철저한 검찰 수사, 국정 정상화 등을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한마디로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사과해야 한다. 문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사퇴로 검찰 수사가 흐지부지 돼선 안 된다"며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서는 정권 관련된 부분도 있지 않느냐 하는 강한 의심도 있다"고 밝혔다.

또 나 원내대표는 "이제 헝클어진 국정 난맥상을 정상화해야 된다"며 "오늘 오전 원내대표 간 합의한 '222 회의체'(3당 교섭단체 간 원내대표 1인과 담당 대표 의원 1인 등 2인씩 모여 사법개혁법안을 논의)도 그런 의미에서 하나씩 풀어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미리 사퇴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분위기 감지는 하고 있었다"며 "(최근 정권이) 검찰개혁 운운하는 게 조국 사퇴의 명분 쌓기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검찰개혁 작업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수사권조정안으로 대표되는 검찰개혁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국회가 망가지기 전에 이미 저희가 법안으로 제출했었다. 저희 법안이 어떻게 보면 가장 개혁적이었다"며 "비교해보면 특수부 폐지를 담았던 법안은 한국당 법안이 유일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의 사퇴로 투쟁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에는 "투쟁하기 위한, 투쟁을 위한 투쟁이 아니었다"며 "조국 사퇴로 일단락 된 부분은 있지만, 조국 사태로 여러 여진은 남아있다. 이런 부분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말인 19일 예정된 당 주최의 대규모 서울 광화문 집회의 개최 여부에는 "좀 더 논의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며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면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