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지원의 암시…조국 발표 반나절 앞서 "사퇴설"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32,987
  • 2019.10.14 16: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4일 조국 전격 사의…박지원, 반나절 앞서 조국 사퇴설 언급

image
조국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을 예방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한 가운데 박지원 무소속(대안신당) 의원이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 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했다. 이날 진행자가 "동교동계 원로들이 이낙연 총리 만나서 조 장관 사퇴를 충고했다 이야기도 보도가 됐다"며 운을 떼자, 박 의원은 "그런 이야기가 나왔다고 그래요"라고 답했다.

이어 "제가 알고 있기로는 이낙연 총리가 아무래도 우리 쪽하고 가깝다"며 "그러니까 옛날 인연을 생각해서 또 그런 정치권 원로들의 의견 수렴차 한 번씩 식사하시는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진행자가 "의원님이 일부 여당 쪽 의원들이 나보고 조국 사태를 말해달라더라(라는 기사가 올라왔다)"라고 묻자, 박 의원은 "누구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다"며 "저한테 정치 해설가가 아니라 정치 지도자로서 조국 거취에 대해서 분명하게 좀 이야기를 해달라 그런 이야기를 해서 너희가 하지 왜 내가 하냐. 나는 너희들하고 오히려 교류 있으면 싸운다 그랬더니 자기들이 하면 경선에 지고 말을 하지 않으면 본선에 진다 (하더라)"고 말했다.

이날 박 의원은 "11월에 패스트트랙을 통과시키고 검찰 개혁이 이루어지면 조국 장관이 자진 사퇴한다 하는 보도도 있고 심지어 어떤 기자분들은 저한테 전화 와서 수일 내로 한다는 소리가 있다"며 '조 장관 사퇴'를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박 의원이 사퇴설을 언급하며 "지금 그 많은 학설, 낭설, 지라시 소식을 누가 확정적으로 알겠냐"라고 말하기는 했지만, 동교동계 원로의 충고, 여당 의원들의 요청, 사퇴 관련 기자 전화 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자체가 사퇴를 암시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면서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