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상 노하우를 바탕으로 만든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ABH+

머니투데이
  • 함혜강 에디터
  • 2019.10.17 0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진호교수 "연구로 끝나는 논문이 아닌 실질적인 도움 되고 싶어"

image
서울대학교 피부과 정진호 교수/사진=머니투데이
지난달 27일 방영된 EBS 1TV 명의의 ‘피부노화 늦추고 싶나요’ 편. 노인성 피부질환과 치료법에 대해 알려주기 위해 피부과 전문의로 출연했던 인물은 정진호 서울대학교 교수다.

정 교수는 많은 종류의 피부질환 환자들을 만나며 오랜 기간 ‘노인에게 일어나는 피부질환’을 연구하다 화장품을 만들기 위해 정진호이펙트를 설립했다.

정진호이펙트는 서울대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의 30여명의 박사급 연구인력들이 환자의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디어를 내고, 자체 연구소에서 연구·개발(R&D)을 거쳐 ABH+(에이비에이치플러스) 브랜드를 만들었다.

정 교수는 “의사가 사업을 꾸려가다 보니, 마케팅이나 영업에서 조심스러운 면이 많아 좋은 제품을 알리기가 쉽지 않다”면서 “피부 노화를 억제하는 연구결과가 많기 때문에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소비자 입장에서 효능으로 승부하는 화장품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피부질환 예방할 수 있는 조성물 ABH항원
정진호이펙트의 연구팀은 피부와 같은 상피조직에서의 염증반응, 장벽기능 개선과 항노화, 피부 탄력강화 및 노화를 예방 또는 치료할 수 있는 조성물에 관한 연구를 진행해 ‘혈액형의 ABH항원을 이용한 염증질환 개선용 조성 물질’을 개발해 특허를 받아 화장품에 적용했다.

브랜드이름 ABH+는 여기서 혈액형을 구성하는 단당종류와 그 결합 방식에서 유래되었고, 다른 의미로는 Absolute(완벽한) Beauty(아름다움)과 Health(건강)을 +(더하다)라는 브랜드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미도 있다.

상담중인 정진호 교수/사진=함혜강에디터
상담중인 정진호 교수/사진=함혜강에디터
△건강한 피부 위해서는 보습 관리와 자외선차단제를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기 위한 방법을 묻는 질문에 정교수는 피부 노화 촉진의 주범으로 자외선 노출을 꼽았다. 자외선 차단제 없이 그대로 햇빛에 노출되는 경우 피부에 주름과 검버섯, 색소침착 등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그래서 성인뿐 아니라 유아기부터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습관을 들이고 약산성의 클렌저를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고 전했다. 우리 피부는 약산성일 때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기 때문이다.

또한 정 교수는 “어떤 피부 타입이라도 겨울철 때 밀기는 좋지 않다”라며 “물속에 몸을 담그면 수분이 공급되는 동시에 우리 몸의 천연보습인자도 씻겨 나가기 때문에 목욕 후 3분 이내에 보습제를 바로 바르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ABH+ 디모이스처 /사진=함혜강에디터
ABH+ 디모이스처 /사진=함혜강에디터
△ 임상노하우를 바탕으로 만든 화장품
ABH+는 신제품 출시와 함께 더마코스메틱(기능성 화장품)로 브랜드 입지를 다질 예정이다. 정진호이펙트 정다혜 브랜드 매니저는 “ABH항원을 적용한 노화방지라인인 ‘W에센스크림’과 환절기 피부를 위한 ‘디모이스처’제품이 특히 인기”라면서 “W에센스크림은 개발 시 ‘이중맹검 대조군 비교시험’을 진행해 다양한 임상노하우와 과학적 입증을 통해 통계적으로 접근한 화장품”이라고 전했다.

이중맹검 대조군 비교시험은 신약을 만들 때 사용하는 방법으로 실험자도 피실험자도 모르게 진행되어 혹시 모를 플라시보 효과를 사전에 차단하는 방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