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T,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 연다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2019.10.16 17: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블록체인서울 2019] 김종승 SKT 팀장 " 데이터 자기주권화를 앞당길 것"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카드나 문서없이 데이터만으로 신분증명이 가능한 신뢰 인프라를 연내 가시화할 예정입니다."

김종승 SK텔레콤 블록체인사업팀장은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서울2019'의 연사로 참석해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를 소개했다.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는 통신, 제조, 금융 기업들로 구성된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다.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원장(블록체인)을 통해 개인의 신원을 확인·증명하고, 본인이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탈중앙 식별자(DID) 기반 '자기주권 신원지갑'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김 팀장은 "모바일 전자증명을 활용해 각종 증명서 발부 및 제출 절차도 대폭 간소화할 수 있고 제출 받은 기업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위변조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SK텔레콤을 비롯해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등 7개사가 공동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향후 더 많은 파트너사들을 확보해 채용 시스템, 사원 증명 기반 모바일 출입통제 서비스, 통신 및 금융권의 전자서명 및 비대면 사용자 인증 서비스, 병원 및 보험사의 제증명 서비스, 골프장·리조트의 회원권, 학생 증명 기반 영화관·놀이공원의 할인서비스, 공증·내용증명, 온라인 간편로그인 서비스 등을 다양한 영역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팀장은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는 데이터 자기주권화를 앞당길 것"이라며 "기존에 기관과 기업이 보관하고 있던 개인정보와 통제권을 이용자 개인에게 돌려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초기에는 종이 기반 증명서 정보를 디지털화 가는게 첫번째 단계지만 나아가서는 소비패턴이나 디지털 라이프 이력까지 증명하는 모델로 진화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프라이버시 보호를 기반으로 개인과 개인, 개인과 기업, 개인과 사물을 연결하는 가치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연내 가시적인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블록체인 서울 2019'는 지디넷코리아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서울시, 부산시를 비롯해 한국블록체인콘텐츠협회 등 13개 기관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블록체인 엑스포 행사다.

‘블록체인 서울 2019’는 오는 18일까지 사흘간 개최된다. 둘째 날인 17일에는 부산, 스위스, 두바이, 싱가포르 등 글로벌 블록체인 도시 4곳의 핵심 관계자가 참석해 각국의 블록체인 정책에 대해 발표한다. 한국에서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연사로 나와 부산시의 3단계 블록체인 로드맵을 공개하며, 스위스 크립토밸리협회 멤버인 세실리아 뮤엘 첸과 싱가포르 블록체인협회장 앤슨 젤, 두바이 퓨처 블록체인 서밋의 책임자 니샤 라미세티가 참석한다.
SKT,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 연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