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보] 브렉시트 또 연기…英의회, 합의안 승인 보류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10.20 00: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이 또 다시 미뤄졌다. 영국 하원이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승인을 보류하면서다.

19일(현지시간) 영국 공영 방송 BBC 등에 따르면 이날 영국 하원은 보수당 출신 무소속 올리버 레트윈 경이 내놓은 수정안을 322표 대 306표로 통과시켰다.

수정안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최근 EU(유럽연합)와 마련한 새 합의안을 승인하기에 앞서 브랙시트 시행법이 만들어져야 한다. 이에 따라 이날로 예정됐던 새 합의안 찬반 투표는 무산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하원이 수정안을 통과시킴으로써 보리스 존슨에게 굴욕적인 패배를 안겨줬다"고 전했다.

수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존슨 총리는 이른바 '벤 액트(법)'가 명시한 대로 EU에 브렉시트를 2020년 1월31일까지 3개월 연기해달라고 요청해야 한다.

레트윈 경은 존슨 총리의 합의안을 지지한다면서도 31일 시한을 맞추지 못할 경우를 대비한 '보험적인 정책'으로 수정안을 내놨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표결 결과를 듣고 "겁먹거나 실망하지 않았다"면서 브렉시트 계획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