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중앙대병원혈액원, 수혈관련급성폐손상 우려 혈액 12건 공급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2019.10.20 1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춘숙 의원 "복지부, 혈액원만 믿고 뒤늦게 사실 파악"

image
/사진제공=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민간혈액원인 중앙대학교병원혈액원이 수혈 관련 급성 폐손상(TRALI)이 발생할 수 있는 여성헌혈자의 신선동결혈장(FFP)을 공급했지만, 이 사실을 숨기다 뒤늦게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와 대한적십자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3월 이후 중앙대병원혈액원이 여성헌혈자의 신선동결혈장을 공급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었다. 그러나 정 의원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재확인한 결과 중앙대학교병원혈액원이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문제 혈장을 12건 공급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3월 혈액 및 제대혈 관리실태 감사를 통해 여성헌혈자의 신선동결혈장이 급성폐손상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사용중지를 지적한 바 있다. 복지부는 3월부터 해당 혈장의 공급을 전면 중단시켰다.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중앙대병원혈액원에 5차례에 걸쳐 여성유래혈장 출고 사실 여부를 확인했지만 중앙대병원혈액원은 특이사항이 없는 것으로 허위보고를 했다.

정 의원은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의 업무태만도 확인했다"며 "중앙대병원혈액원의 보고만 듣지 않고, 대한적십자사와 크로스체크를 했다면 사실을 파악할 수 있었음에도 그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간혈액원인 중앙대병원혈액원에 대해 업무정지 등 후속조치를, 업무를 태만한 복지부 및 질병관리본부 직원에 대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임신관련 치료를 받은 여성헌혈자로부터 수혈을 받은 392건에 대해 수혈관련급성폐손상 사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여성 헌혈자 2만8517명(중복 포함) 중 헌혈 전 임신과 관련된 치료를 받은 여성은 345명이다. 복지부는 수혈용으로 공급된 혈액 392단위(신선동결혈장 391단위, 단결침전제제 1단위)에 대해 사례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