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 "5년간 전국 아파트 1만9000 가구서 라돈 검출"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2019.10.21 09: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포스코건설 5개 단지 5164가구, 부영주택 4개 단지 4800가구 순

전국 아파트 1만9000여가구에서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부 대책은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전북 전주시병)는 전국 17개 지자체 중 경기도와 제주도, 충청남도를 제외한 14개 지자체가 제출한 ‘최근 5년간 아파트 라돈검출 신고 접수내역’ 자료를 분석한 결과 16개 아파트 단지 1만8682가구에서 라돈검출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부산시가 4800가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세종시 3792가구 △서울시 3161가구 △경상북도 2487가구 △충청북도 2486가구 △경상남도 883가구 △전라북도 702가구 △강원도 353가구 △전라남도 18가구 순이었다.

건설사별로는 포스코건설이 5개 단지 5164가구에서 신고가 접수되며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부영주택이 4개 단지 4800가구 △한신공영 (15,350원 상승50 -0.3%) 2개 단지 1439가구 △금성백조·두산건설·라인건설·삼성물산 (102,500원 상승500 -0.5%)·중흥건설·태영건설·하랑종합건설·한라 (3,105원 상승105 -3.3%) 등이 각 1개 아파트 단지에서 라돈검출 신고가 접수됐다.

이중 서울 노원구 녹천역 '두산위브아파트'와 전라북도 전주시 '에코 포스코 더샵2차 아파트'는 라돈이 검출된 건축자재를 전량 교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동영 대표는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는 방향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속도도 중요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시급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한 사항을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1년이 다 되도록 결론을 못 내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 대표는 지난 2월 라돈 방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라듐이 함유된 건축자재 사용을 금지하는 ‘라돈 방지 2법’(주택법·실내공기질 관리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