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부영 “무주리조트 비대위 대표성 의문" 주장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2019.10.21 19: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영 "국감 참고인 1명 임차인 아냐" 지적…비임차인 지목 당사자 "실제 운영했다" 반박

image
이중근 부영 대표이사 회장이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종합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여야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있다./사진=김하늬 기자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종합국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중근 부영그룹 대표이사 회장에게 무주덕유산리조트 등 현안 관련 질의가 집중된 가운데 부영그룹이 국감 진행과정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다고 해명했다.

이날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은 무주덕유산리조트 임차인들이 부영그룹으로부터 갑질 피해를 당했다며 이 회장에 피해보상을 촉구했는데, 국감장에 임차인을 대표해서 참석한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게 부영그룹의 주장이다.

부영그룹에 따르면 현재 무주덕유산리포트에 총 64개의 임대상가가 있는데 이날 국감에 참석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원 3인 중 1인은 임차인이 아니며 다른 1명은 임대료와 보증금을 납부하지 않고 영업하다가 명도된 임차인이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임차인이 아닌데도 자신이 해당 업장의 운영에 관여했다며 회사에 손해배상을 요구하고 있으며 또 다른 사람은 임대계약 체결 후 보증금 일부만 내고 임대료를 전혀 납부하지 않은 상태에서 영업장을 무단 폐쇄한 뒤 임대료 인하를 요구 중”이라며 “나머지 한명은 임대차 계약 만료 후 임대료 35% 인하를 요구해 회사 측은 10% 인하안을 제시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합당한 주장이 아닌 사익을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정치권의 힘을 빌려 회사에 오랫동안 압력을 행사해 왔다”며 “도를 넘는 악평으로 리조트 업무 전반에 장애를 끼치고 선량한 다수의 임차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영그룹은 정치권이 회사와 민원인과의 원만한 합의를 중재해야지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만 듣고 국감을 이용해 회사 측에 손해배상을 압박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에 대한 별도 재판이 진행 중이며 현재 그룹 경영을 회장 직무대행 체제로 하고 있는 점, 계열사 경영활동 독립성이 보장된 상황 등을 고려해 합리적인 판단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부영으로부터 비임차인으로 지목된 A씨는 이런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그는 지난해 무주리조트 측이 A씨를 상대로 사문서위조,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한 관할 전주지방검찰청의 불기소처분 문건을 제시하면서 "계약 체결시 명의만 다른 사람으로 했을 뿐 실제 영업장을 운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영업장 운영이 힘들고 가족들의 생계도 막막하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 조 의원은 이 회장에게 “(무주덕유산리조트에서) 피해를 입은 임차인은 보상을 해줘야한다”고 촉구했고, 이에 이 회장은 “좋은 말씀 잘듣겠다”고 한 뒤 “부영이 뭐라고 모든 걸 위반하겠습니까. 개선하면 저희에게도 이로우니 하겠다”고 답변했다.

업계 일각에선 계열사 운영에 직접 관여하지 않은 고령의 총수를 국감장에 불러내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압박하면서 내년 총선 대비 지역구 민원관리를 하는 것에 불만을 표출하는 시각도 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