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H, 임대아파트에 '담장 없는 녹지' 조성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2019.10.22 09: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휀스‧울타리 등 단지경계 허물어 공동체 활성화 주력… 화성비봉‧평택고덕에 시범적용

image
시범지구인 화성비봉 임대아파트 단지 내 개방형 녹지 적용 사례/사진= LH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공 임대아파트에 담장 없는 개방형 녹지가 조성된다. 인근 녹지와 아파트 산책로를 연계하는 등으로 공동체 활성화를 꾀하겠다는 구상이다.

LH는 이웃 간 소통 증진 및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단지 간 경계를 허무는 ‘담장 없는 개방형 녹지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공동주택 단지 간 경계는 휀스 또는 생울타리로 둘러싸인 폐쇄적 설계로 이웃 간 소통이 단절되고 공동체 활성화를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LH는 공공주택 주변 여건에 따라 인근 녹지와 연계해 다채로운 설계가 가능한 ‘마을정원 형태의 공공녹지 결합형’과 보행자도로 등이 인접한 좁고 긴 구간에 적용하는 ‘가로숲 길 형태의 가로 인접형’ 두 가지 개방형 녹지 설계를 개발했다.

마을정원은 옛날 정자목 그늘에서 주민들이 담소를 나누던 공간을 모티브로 이웃과 소통하는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한다. 가로숲 길은 인접한 보행자도로와 연계해 미세먼지‧오염물질 흡착이 뛰어난 수목을 식재해 건강한 생활가로 공간을 제공한다.

시범사업으로 올해 발주예정 임대단지 중 화성비봉A1블록(652가구)과 평택고덕A2블록(549가구)에 적용한다. 각각 마을정원과 가로숲 길 콘셉트로 시공된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시범사업 후 성과분석 및 개선사항을 발굴해 확대적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며 “지역과 소통하는 개방형 설계로 공공주택 이미지를 제고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