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달라진 유은혜 "주요대학 정시 비중 상향 논의해왔다"

  • 뉴스1 제공
  • 2019.10.22 18: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문재인 대통령 '정시 확대' 언급 큰 방향 논의하겠다"

image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22일 오후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시도부교육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교육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2022학년도부터는 적어도 30% 이상의 정시 비율이 적용된다고 본다"면서 "그동안 학생부종합전형 쏠림이 심한 일부 대학에 대해서는 수능 위주 정시 비중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협의해왔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는 22일 오후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전국 시·도부교육감회의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내년도 예산안 정부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그동안 학생부종합전형 쏠림이 심한 서울 수도권 일부 대학에 대해서는 정시 수능(수능 위주 정시전형 비중)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당정청이 협의해왔다"며 당초 정시 비중 확대는 대입 공정성과 관련한 논의대상이 아니라던 입장에서 한 발 물러섰다.

이날 유 부총리는 "2022년부터는 적어도 30% 이상의 정시 비율이 적용된다고 보고 있다"며 "오늘 대통령 시정연설의 큰 방향은 협의가 되면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의 언급은 2022학년도에는 정시 전형 비율 30%선을 반드시 넘기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교육부는 지난 2018년 공론화를 거쳐 2022학년도 대입에서 각 대학이 정시 비율을 30% 이상으로 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특히 재정지원 사업과 연계해 서울 주요 대학들의 정시 비중 확대를 유도할 가능성이 있다. 2021학년도 서울 주요 15개 대학의 수능 전형 비율은 29.5%다.

교육부는 다음달 발표가 예정된 대입 공정성 확대 방안에 정시 확대와 관련한 내용을 포함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 결과와 유관기관 의견수렴을 거쳐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11월 중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