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검, '세월호 특별수사단' 설치…수사축소 등 재조사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2019.11.06 11: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상보) 수사단장에 임관혁 안산지청장

image
16일 오후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에서 가수 양희은이 기억공연을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검찰이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수사 축소 압력, 부실 대응 및 구조 지연 등을 재조사하기 위한 특별수사단(가칭)을 설치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6일 임관혁 안산지청장을 수사단장으로 하는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사단은 서울고검 청사에 위치시키기로 했으며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지휘하게 된다. 일선 지검의 차장검사나 지청장급 검사를 포함해 검사 8명이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수사권을 가진 별도의 특별수사단을 구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별수사단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로부터 관련 기록도 이관받아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전망이다.

특조위는 앞서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 당일 희생자 구조를 위해 현장에 투입된 헬기를 해경청장 등 현장 지휘관들이 이용했다”며 “희생자 발견·이송이 늦었고, 사망판정 시점에도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여권과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새로운 조사결과와 증거가 나왔기 때문에 검찰이 전면 재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해왔다. 가족협의회는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 122명을 고소·고발할 방침을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