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같이 뜁시다" 달리기 권하는 車업체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11.09 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9일 '롱기스트런 인 서울' 여는 현대차…볼보는 쓰레기 줍고, 벤츠는 기부

'달리기'를 권하는 자동차 업체들이 늘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 환경 보호, 나눔 등의 가치를 사회에 확산하기 위해 참가자들을 모집해 함께 달리는 '러닝'(Running) 행사를 활용하는 분위기다.

9일 서울 여의도에선 현대자동차와 머니투데이가 공동 주최하는 친환경 달리기 대회 '롱기스트 런 인 서울'이 열린다. 이에 앞서 올해 볼보자동차는 쓰레기를 줍는 '헤이, 플로깅'을, 메르세데스-벤츠는 '기브 앤 레이스'를 개최했다.


"미세먼지 없는 세상" 꿈꾸는 '아이오닉 롱기스트 런'


/사진=아이오닉 롱기스트런 홈페이지 캡처
/사진=아이오닉 롱기스트런 홈페이지 캡처
머니투데이와 현대차 (124,500원 보합0 0.0%)는 이날 오전 국내 유일 온·오프라인 연계 친환경 사회공헌 러닝 캠페인 '2019 아이오닉 롱기스트런'을 마무리하는 '롱기스트런 인 서울'을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공동 주최한다.

'롱기스트런 인 서울'은 지난 7월24일부터 3개월 동안 진행된 러닝 캠페인 '2019 아이오닉 롱기스트런'을 마무리하는 달리기 대회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이 캠페인은 미세먼지 피해에 대한 경각심을 공유하고, 현대차의 친환경차 '아이오닉'(IONIQ)과 함께 깨끗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자는 목적으로 마련됐다.

"같이 뜁시다" 달리기 권하는 車업체들
8000여명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여의도 일대 10㎞ 구간을 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 참여도 단순히 참가금을 내는 것이 아닌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이뤄졌다. 참가자 중 6000명은 '아이오닉 롱기스트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누적 10㎞ 이상 러닝 기록을 인증·기부해 참여했다.

현대차는 참가자들이 남긴 기록에 따라 인천 청라지구 수도권 제2매립지에 친환경 숲(아이오닉 포레스트) 조성을 위한 식재를 기부한다. 2016년 캠페인이 시작된 이후 그동안 총 11만 명이 250만㎞를 달렸고, 이를 통해 약 2만 그루가 땅에 심어졌다.

나머지 참가자 2000명은 에코트리 구매 기부를 통해 대회에 참여했다. 해당 기부금은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서울 에너지 복지 시민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대회에 사용되는 티셔츠에도 친환경 개념이 들어갔다. 주최 측은 대회 참가자들에게 플라스틱병을 섬유로 바꾼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티셔츠를 제공했다.

대회가 끝나도 '달리기 권장'은 계속된다. 앱에 마련된 '커뮤니티' 기능을 통해 꾸준한 달리기를 원하는 참가자들이 함께 뛸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1회성이 아닌 일상생활에서도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는 캠페인으로 이어가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사람들이)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세상을 위한 달리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달리며 쓰레기 줍는" 플로깅, 9억원 기부금 만든 마라톤


지난달 12일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볼보자동차 친환경 달리기 행사 '헤이, 플로깅'이 열린 모습.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지난달 12일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볼보자동차 친환경 달리기 행사 '헤이, 플로깅'이 열린 모습.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는 지난달 12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1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친환경 달리기 행사 '헤이, 플로깅'을 열었다.

플로깅은 2016년 스웨덴에서 시작된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환경 운동 활동이다. '이삭을 줍다'(Plocka Upp, 플로카업)는 뜻의 스웨덴어와 영어 단어 '조깅'(Jogging)의 합성어로 만들어졌다.

행사는 참가자들이 6km 코스의 '러닝 플로깅'과 2.6km 코스의 '워킹 플로깅'으로 나눠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준비된 코스를 따라 걷거나 뛰면서 쓰레기를 주워 환경 보호를 실천했다.

이와 함께 행사장에선 버려진 영화 포스터로 만든 비즈 팔찌, 자투리 가죽으로 만든 엽서, 폐현수막으로 만든 가방 등 '업사이클링'(새활용) 활동이 함께 소개됐다.

볼보 관계자는 "환경을 생각하는 브랜드로서 '헤이, 플로깅' 운동을 시작했다"며 "일상 속에서 자연과 더불어 사는 작은 변화를 만들자는 취지의 사회공헌 활동"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5월26일 서울 상암월드컵공원에서 개최된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레이스 참가자들이 출발하는 모습.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지난 5월26일 서울 상암월드컵공원에서 개최된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레이스 참가자들이 출발하는 모습.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벤츠는 지난 5월26일 서울 상암월드컵공원과 여의도공원 일대에서 마라톤 캠페인 '기브 앤 레이스' 행사를 개최했다. 캠페인 취지는 '기부문화 확산'이다. 참가비 및 추가 기부금을 아동·청소년을 위한 기금으로 전달하는 이 행사를 통해 올해는 9억2000만원의 기부금이 모였다.

2017년 첫 대회를 시작한 뒤 규모도 커져 올해 4회 대회는 2만여명 규모로 치러졌다. 이 캠페인 누적 참가자는 4만여명, 총 기부액은 22억원이라는 게 벤츠 측의 설명이다.

벤츠 관계자는 "벤츠는 책임감 있는 기업 시민으로 한국 사회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9년 11월 8일 (17:23)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