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해철, 대법원에 이재명 탄원서 제출 …"1심 탄원서도 썼다"(종합)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2019.11.10 15: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탄원서에 "이 지사 정책, 도민의 삶 바꿔… 경기도에 필요한 정치인"

image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6.13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7일 경기 수원시 화성행궁에서 열린 경기노사정 등반대회에서 이재명 후보와 함께하고 있다. 2018.04.07. (사진=전해철의원 사무실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표적 '친문'(친 문재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법원에 이재명 경기지사의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 지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고 대법원 최종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전 의원은 10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전화통화에서 "지난 1심때도 이 지사를 위한 탄헌서를 낸 적이 있다"며 "(2심에서 유죄가 나오면서) 대법 판결을 앞두고 탄원서 부탁을 받고 작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은 누구로부터 부탁 받은 것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다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이 지사가 민주당 의원들에게 직접 부탁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의원은 "사안에 대해 조목모족 법리적으로 따져묻는 이야기는 적절하지 않다"며 "경기도민의 지지에 의해 당선된 도지사가 일을 할 수 있느냐 못하냐의 큰 문제다. 그런 부분을 판단해달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은 대법원에 제출한 탄원서에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지사로 선출돼 취임 1년 만에 계곡 불법 영업 철퇴, 수술실 CCTV 설치, 국내 최초 24시간 닥터헬기 도입, 공공건설공사 원가공개, 지역화폐 등 정책을 추진해 도민들의 삶을 바꿔나가고 있다"며 "이런 경험에 비추어 보았을 때,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에 반드시 필요한 정치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년 반 정도 임기 동안 이 지사의 '청년수당'과 정책에 도민들의 지지가 상당하다고 생각한다"며 "지난해 경기도지사 후보토론회에서 쏟아지는 질문 속 이 지사의 짧은 몇 마디가 과연 1350만 경기도민의 선택을 뒤엎을 만큼 중대한 것인지는 신중히 판단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부디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민들의 기대와 바람에 부응하고 경기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대법원이 현명하고 사려 깊은 판결을 내려주시길 바란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앞서 이 지사는 1심에서 직권남용 및 선거법 위반 등 혐의를 모두 무죄 선고 받았지만 2심에서 직권남용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