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재원 "이해찬 2년 안에 죽는다?" 막말 논란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19.11.10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민주당 "저주에 가까운 막말, 섬뜩해…즉각 사죄하라"

image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머니투데이DB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부적절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친문독재악법 파헤치기 Ⅱ-선거법'이라는 주제로 강연하면서 한 택시 기사와 나눈 대화를 전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가 '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 나 죽기 전에는 정권을 뺏기지 않는다'고 했다. 그 말 듣고 충격을 받았다"며 "얼마 전 택시에서 '이해찬씨가 이렇게 얘기했다'고 했더니 (택시기사가) '에이 의원님 틀렸다. 이해찬이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니냐. 놔두면 황교안이 대통령 되겠네요. 까짓것'(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만히 생각하니까 그 말이 그 말이더라. 제가 택시비 10만원 주고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여당 대표에 대해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쏟아냈다"며 김 의원의 발언을 즉각 비판하고 나섰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이해찬 대표가 정치적 수사로써 다짐을 언급한 내용을 두고 자유한국당 당원들 앞에서 이 대표의 발언을 비아냥대는 가운데 '다음 대선이 있는 2년 안에 죽는다'는 이야기라며 '사람의 죽음'까지 스스럼없이 뱉어냈다"며 "섬뜩하다. 경악스럽다. 너무나 험악하고도 저열한 막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의 막말은 원칙과 기본에서 너무나 심각하게 벗어난 것이다. 상대를 저주하며 어떻게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개탄하며 "김 의원은 즉각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또 "국민의 대표로 자격도 없다"며 "자유한국당은 즉각 김재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라. 그간의 막말에 대한 당 차원의 비호가 이번에도 반복될 것인지 국민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