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분경제]제로금리에도 은행에 돈 몰리는 불길한 이유

머니투데이
  • 김소영 기자
  • 2019.11.20 07: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근 은행 예금금리는 만기 1년 기준으로 연 1% 초중반에 불과하다. 그런데도 돈은 예·적금으로 몰리고 있다.

지난 10월 말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정기예금과 적금 잔액은 706조원대로 한 달 만에 13조원 넘게 늘었다. 전문가들은 올해 2% 성장이 힘들 정도로 경기가 어려워 부동산 외에는 마땅히 투자할 곳을 못 찾고 있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은다.

문제는 일본 사례를 봤을 때 예·적금으로 돈이 몰리는 현상이 장기화한다면 디플레이션의 불길한 전조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일본은 금리가 0%인데도 금융자산 중 예금 및 현금 비중이 53%로 절반이 넘는다. 주식 비중은 펀드를 합쳐서 14%에 불과하다. 한국은 현금 및 예금 비중이 45%, 주식 비중이 18%로 일본에 가깝다.

한국인의 현금 및 예금 비중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저성장·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하고 고령화가 빨라지면서 일본식 디플레이션 경제를 닮아가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자세한 내용은 [2분경제]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