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강원산불은 '인재' 불씨키운 9명 송치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2019.11.20 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일 강원 고성경찰서 수사결과, 관계자 불구속 기소의견 검찰송치

image
올해 4월 발생한 강원 산불 자료사진./사진=뉴스1
올해 4월 발생해 막대한 재산피해와 이재민을 낸 '강원 산불'을 수사해온 경찰이 인재로 결론냈다. 경찰은 불씨를 키운 관계자 9명을 검찰에 넘겼다.

강원 고성경찰서는 업무상실화 혐의로 한국전력 관계자 등 9명을 불구속 기소의견과 함께 검찰에 넘겼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화재 발생과 확산, 안전관리 소홀 등으로 산불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를 토대로 산불발생 원인을 △전선 자체의 노후 △부실시공과 관리 등 복합적 요인이라고 밝혔다. 강원 고성 토성면 인근 전신주 고압 전선이 끊어지면서 발생한 스파크(전기불꽃)가 결정적 원인이 됐다.

경찰 수사결과 화재 발생지역의 전기배선이나 안전 관리 문제점 등이 드러났다. 경찰은 수사내용을 유관기관에 통보하고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법령과 제도 개선을 건의할 방침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올해 4월 발생한 이번 산불로 1260억원이 넘는 재산피해와 1300명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훼손된 산림면적은 강원 속초와 고성 등 약 2000ha(헥타르)에 달한다. 해당 지역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관심이 쏟아지면서 국민성금이 560억원 이상 모였다.

경찰 관계자는 "막대한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전기 화재에 대한 경각심과 재발방지를 위한 조치할 것"이라며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전기 안전관리에 각별히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