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문화재단, 인권경영 선언…재단사업 대상 평가도

머니투데이
  • 배성민 기자
  • 2019.11.22 10: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서울문화재단이 사회적 책임경영을 확대하고 지원 사업 관련 인권침해 방지를 위해 '인권경영 선언'을 내놓았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재단의 여러 사업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21일 서울 동숭동 서울문화재단 본관 다목적홀에서는 인권경영 선언식이 개최됐다.

인권경영 일반원칙에는 문화권 보장 외에 △국제기준 및 규범 존중과 지지 △고용상의 차별 금지 및 다양성 존중 △노동삼권 보장 △강제·아동노동 금지 △여성권리 및 일·가정 양립 △정보 인권보호 △책임 있는 협력기관 관리 △적극적 구제조치 시행 및 인권개선활동 지속 △환경보호 실천 등이 포함된다.

또 앞으로 인권영향평가 계획을 수립하고 기관 특성에 맞는 체크리스트를 개발해 내년 상반기에는 재단 자체를 대상으로, 하반기에는 재단 내 주요사업을 대상으로 평가를 시행한다. 또한, 인권침해 구제절차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의 성희롱 고충상담원, 부조리 통합신고 등의 고충처리제도 간의 연계를 강화해 인권 침해 예방과 구제를 체계화한다.

서울문화재단은 이번 인권경영 선언식에 앞서, 지난 8월 인권경영위원회를 개최해 시민과 예술가, 예술단체 등 이해관계자의 인권 보호를 위한 인권경영 규정을 개발했다. 문화재단이라는 성격에 맞춰 시민과 예술인의 문화예술 창작권과 노동권을 보호하는 ‘문화권’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인권경영 도입을 통해 재단에 관계된 모든 시민뿐 아니라 예술가, 내·외부 이해관계자의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인권개선활동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