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T리포트]먹구름 낀 홍콩…커지는 헥시트 우려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2019.12.02 05: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헥시트' 韓 증시 영향은①] 홍콩 항셍지수·H지수 29일 2.03%, 2.46% '폭락'…관광객 44%↓·GDP성장률도 마이너스

[편집자주] '아시아 금융허브' 홍콩이 '홍콩인권민주주의법안(이하 홍콩인권법)' 소용돌이에 휩싸였다. 홍콩 민주화 시위대와 중국 간 마찰로 비춰졌던 홍콩 사태는 미국이 홍콩 시위대 편에 서면서 미·중 간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체면이 중요한 나라, 중국은 '내 땅'에 대한 미국의 간섭에 강경발언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무력대응까지 시사했다. 난타전 끝에 간신히 협상테이블에 앉은 양국에 또 다시 찾아온 위기다. 이번 사태가 홍콩은 물론, 국내 증시에 미칠 영향을 고루 짚어봤다.
image
'아시아 금융허브' 홍콩이 격랑에 휩싸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인권민주주의법안(이하 홍콩인권법)'에 서명하면서 미·중 관계가 마찰음을 내고 있다. 홍콩 자본유출을 뜻하는 '헥시트((HK+Exit) 우려도 고개를 든다.

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 29일 홍콩 증시를 대표하는 항셍지수는 하루 만에 547.24포인트(2.03%) 추락했다. 홍콩 경찰이 시위대 2명에 실탄을 발포한 지난 11일(-2.62%) 이후 최대 낙폭이다. 홍콩H지수도 260.05포인트(2.46%) 급락해 1만301.82를 기록했다. 시위가 격화된 지난 7월부터 5개월간 항셍지수와 H지수 낙폭은 각각 7.7%, 5.3%에 달한다.

지난달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에 서명한 것이 계기가 됐다. 중국을 의식해 홍콩 사태를 관망해 왔지만, 미국 상·하원이 해당 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켜 서명하지 않을 경우 여론이 악화될 수 있다는 부담, 사실상 거부권을 행사해도 소용없다는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분석된다.

홍콩인권법에는 미 행정부가 매년 홍콩의 자치수준을 평가해 관세·투자·무역 등에 대한 특별지위 유지 여부를 결정토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홍콩의 인권을 침해한 책임이 있는 인사들에 대해 미국 비자 발급 거부 등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한 내용도 포함됐다. 즉, 미국이 홍콩의 '일국양제(한나라 두 체제)'가 지켜지지 않는다고 판단할 경우 홍콩의 '금융허브'로서의 지위를 격하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다.

홍콩시위 / 사진제공=로이터
홍콩시위 / 사진제공=로이터

중국은 격분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중국 외교부는 "어떤 외부 세력도 홍콩 일에 관여하는 것을 반대하는 중국 정부의 결의는 확고부동하다"는 성명을 내놨다. 중국 국방부도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은 언제든 당 중앙위원회와 중앙군사위원회의 지휘에 따라 홍콩 기본법과 (인민해방군) 주군법이 부여한 사명을 이행할 수 있다"고 말해 무력대응을 시사했다. 또 홍콩인권법을 추진한 미국 의원들의 입국을 금지시키겠다는 으름장과 함께 주중 미국대사를 초치해 보복을 경고했다.

이에 헥시트 우려가 커진다. 홍콩 유입자금 대비 유출자금 비율(E/I Ratio)이 지난 2월부터 높아지기 시작해 최근 2.64배까지 급등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홍콩에 100달러가 들어오면 264달러가 나갔다는 의미다. 외환보유고가 급감하면 달러 페그제가 흔들릴 수 있고, 홍콩 시장에서의 자금 이탈, 실물 경기 침체라는 악순환이 나타날 수 있다.

홍콩 경제는 이미 엉망이다. 홍콩 관광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홍콩을 찾은 외부관광객은 331만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43.7% 감소했다.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발생한 2003년 5월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홍콩의 3분기 경제성장률도 전년 동기대비 마이너스(-) 2.9%를 기록, 2010년 이후 처음으로 역성장했다.

홍콩 위기는 국내에도 악재다. 지난해 홍콩은 우리나라의 제4위 수출국(460억 달러)이다. 특히 반도체 수출액은 336억달러에 달해 전체 반도체 수출액(1267억 달러)의 26.5%를 차지하는 2위 국가다. 또 홍콩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주가연계증권) 발행이 많아 증시 급락 시 대규모 손실위기에 처한다. 이에 코스피 지수도 지난 29일 1.45% 하락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