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500억짜리 고용?…넥슨, 허민 부른 진짜 이유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VIEW 5,276
  • 2019.12.06 15:5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진욱의 렛IT고] 허민, 넥슨 개발사업 영향력 행사…구조조정 이력에 사내 우려 여전

[편집자주] IT 업계 속 '카더라'의 정체성 찾기. <이진욱의 렛IT고>는 항간에 떠도는, 궁금한 채로 남겨진, 확실치 않은, 애매한 것들을 쉽게 풀어서 이야기합니다. '카더라'에 한 걸음 다가가 사실에 최대한 가까이 접근하는 게 목표입니다. IT 분야 전반에 걸쳐 소비재와 인물 등을 주로 다루지만, 때론 색다른 분야도 전합니다.
image
김정주 NXC 대표와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
"던전앤파이터 이후 게임 쪽 성과가 없는데도 영입한 걸 보면 개발 외에 다른 능력도 본거겠죠."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가 넥슨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기 시작했다. 최근 넥슨은 신규게임 개발 프로젝트 5개를 포기하면서 '드래곤하운드', '메이플 오딧세이' 등의 개발을 접었다. 관련 인력도 재배치하기로 했다. 허 대표의 입김이 크게 작용했다는 후문. 그는 넥슨에 외부 고문으로 영입되자마자 게임 사업을 손 보며 창업주 김정주 NXC 대표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양새다.

과정은 이랬다. 9월 넥슨코리아는 원더홀딩스에 3500억원 투자를 단행한다. 신주인수 방식으로 원더홀딩스 지분 총 11.1%를 확보하는 형태다. 동시에 넥슨코리아는 허 대표를 외부 고문으로 추대했다. 넥슨이 원더홀딩스에 거액을 투자하는 대신, 허 대표가 게임 개발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이 때문에 김 대표가 3500억원으로 허 대표를 고용했다는 말까지 돌았다. 허나 둘의 관계를 알면 충분히 이해간다.


조언자 넘어 개발 주도 역할…신작 부재 해결사 기대


허 대표는 액션역할수행게임(RPG)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를 개발한 인물이다. 2001년 네오플을 설립해 던파 흥행 후 2008년 넥슨에 3800억원을 받고 네오플을 팔았다. 허 대표는 회사 매각 자금으로 위메프를 창업했다. 2015년 위메프는 김 대표로부터 1000억원을 투자받는다. 던파로부터 시작된 신뢰는 깊었다. 참고로 던파는 지금까지도 넥슨에 연간 1조원을 안겨주는 돈줄.

허 대표는 괴짜로도 유명하다. 그는 미국 버클리 음대에 입학해 음악을 공부하는가 하면 어릴적 꿈이었던 야구선수에도 도전했다. 독립 야구단인 고양 원더스를 창단할 정도로 야구광이기도 했다. 그런 허 대표를 보는 내부 시선은 편치 않다. 업계는 허 대표가 넥슨 내에서 고문 역할에 그치치 않을 것으로 본다. 외부 조언자 역할을 넘어 게임 개발 방향을 주도할 것이란 얘기다. 넥슨의 상황도 허 대표의 편이다. 2014년부터 넥슨의 개발사업을 이끈 정상원 부사장과 박지원 글로벌최고운영책임자(GCOO)가 회사를 떠나서다. 이는 김정주 NXC 대표가 허 대표를 데려올 좋은 명분이기도 했다. 넥슨의 리더십이 허 대표 쪽으로 기울 것이란 시각이 나온 것도 이즈음이다.
허 대표는 독립 야구단인 고양 원더스를 창단할 정도로 야구광이기도 했다./사진=고양원더스
허 대표는 독립 야구단인 고양 원더스를 창단할 정도로 야구광이기도 했다./사진=고양원더스

이 모든 과정은 매각 불발로 비롯됐다. 이면에는 신작 부재가 자리한다. 김 대표는 개발에서 돈과 인력을 들인만큼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이 매각 불발에 영향을 미쳤다고 봤다. 실제 넥슨의 매출은 던파, 메이플스토리 등 10년이 넘은 구작에 편중됐다. 넥슨은 올해만 9개의 게임을 접었다. 히트, 배틀라이트, 어센던트 원 등 게임 서비스를 중지했고, 8월 27일 띵소프트가 8년간 개발한 ‘페리아 연대기’ 개발도 취소했다. 특히 ‘페리아연대기’는 600억원을 들인 기대작이기에 충격은 더 컸다. 12월에는 왓스튜디오가 개발한 ‘야생의 땅 듀랑고’도 서비스를 종료한다. 외부는 물론 넥슨 내부에서도 쇄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위메프 구조조정 이력으로 환심?…인력감축 우려 적지않아


김 대표는 허 대표가 또 한번 던파의 영광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넥슨 재매각 여부를 떠나 회사 가치를 높여줄 것으로 판단한 듯 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허 대표가 게임 개발 부문에서 큰 성과를 내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던파 이후 10년 넘게 이렇다 할 작품이 없어서다.

허 대표는 위메프 창업 이후 원더홀딩스 산하에 원더피플과 에이스톰 등 게임 개발사를 두면서 게임 사업을 놓지 않았다. 그러나 성적은 부진했다. 원더피플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배급하는 ‘프렌즈마블’은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200위권 밖이다. 원더피플이 개발과 배급을 모두 맡은 ‘아레나M’은 순위 집계조차 되지 않는다. 허 대표가 감을 잃었다는 말이 나올만하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김 대표가 허 대표의 게임사업 능력보다 구조조정 경험을 높게 샀을 것이란 시각이 적지 않다. 허 대표가 위메프 공동대표였을 때 직원 550명 중 150명을 권고사직 형태로 내보낸 전력이 떠올랐을 법하다. 게다가 그는 넥슨 직원들과 인연이 없어 구조조정 칼자루를 쥐기에 부담이 덜한 외부 사람이다.

한때 넥슨 내부에서는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감이 돌았지만 최근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다"고 공언한 이정헌 대표의 약속에 일단 진정된 분위기다. 허 대표 역시 인위적 구조조정에는 거부감을 표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여전히 의심의 눈초리는 있다. 김 대표의 속내를 알길 없는 넥슨 직원들은 허 대표의 손 끝만 지켜볼 뿐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