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립수산과학원, "올 겨울 우리나라 해역 간헐적인 강한 저수온 발생 예상"

머니투데이
  • 유연수 MT해양 에디터
  • 2019.12.04 16: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2018~19년 동계 저수온 특보발령 현황/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올 겨울 한반도 주변 해역은 평년보다 수온이 약간 높지만 일시적인 강한 한파에 의해 간헐적인 저수온 발생이 예측된다고 4일 밝혔다.

올 겨울 우리나라 해역의 수온은 평년에 비해 1℃ 내외로 높게 나타나겠지만, 서해와 남해의 일부 연안과 내만에서는 간헐적인 저수온이 발생될 것으로 예측된다.

실제로 지난 11월 우리나라 해역의 수온은 평년에 비해 0.5~1.0℃ 가량 높았고, 올 겨울에는 강한 엘니뇨/라니냐의 발생은 없을 것으로 예측되며, 대마난류의 세력은 강하게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가을철 북극 얼음면적, 특히 카라/바렌츠해의 해빙 면적의 급격한 감소로 인해, 겨울철에 간헐적으로 강한 한파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겨울철 저수온기에는 양식생물의 대사기능과 면역력이 떨어지므로 사육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지난 2017~18년 겨울에는 저수온 특보발령 기간이 84일이었고, 생물폐사로 인한 피해금액은 103억 원에 달했으나 2018~19년 겨울에는 저수온 특보발령 기간이 62일이었고 생물피해 금액은 없었다.

저수온에 의한 피해예방을 위해서는 저수온이 오기 전에 출하하거나 사육밀도를 조절하고 고품질의 사료를 공급하는 것이 좋다.

수과원은 육상수조식 양식장에서는 보온덮개나 비닐 설치로 한파에 대비하고, 내만 얕은 곳의 해상가두리 양식장은 미리 월동장으로 이동시키고, 축제식 양식장에서는 사육 수심을 최대한 깊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올 겨울에도 수과원에서 제공하는 실시간 수온 정보와 대응요령을 잘 익혀서 저수온에 의한 양식생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