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알리 환상 볼트래핑· 동점골' 토트넘, 맨유와 전반 한 골씩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2019.12.05 05: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알리 동점골 장면.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한 골씩 주고받았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맨유와 원정경기에서 전반을 1-1로 마쳤다. 먼저 맨유의 래쉬포드가 선제골을 터뜨린 뒤 전반 39분 토트넘의 알리가 동점골로 맞받아쳤다.

이날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케인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손흥민과 모우라는 측면에 배치됐다. 알리가 공격을 지원했다. 시소코와 윙크스가 공수를 조율했고, 포백은 베르통언, 알데르베이럴트, 산체스, 오리에였다. 골키퍼는 가자니가였다.

맨유도 4-2-3-1 포메이션이었다. 원톱에 래쉬포드, 그린우드와 린가드, 제임스가 뒤를 받쳤다. 중원은 맥토미니와 프레드가 맡았다. 포백은 왼쪽부터 영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비사카, 골문은 데헤아가 지켰다.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6분 페널티박스 왼쪽 부근에서 래쉬포드가 강력한 슈팅을 때려내 골망을 흔들었다. 앞서 시소코가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것이 화근이 됐다.

래쉬포드는 전반 25분에도 강력한 중거리슛을 날렸다. 슈팅은 가자니가의 손을 맞고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토트넘으로선 가슴을 쓸어내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알리는 환상적인 볼 트래핑으로 맨유 수비진을 벗겨낸 뒤 동점골을 뽑아냈다. 맨유의 영과 프레드가 알리의 환상 개인기 앞에서 넋 놓고 봤다. 결국 전반은 1-1로 끝이 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