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스타그램, 나이 정보 요구한다…"최소 13세 이상"

  • 뉴스1 제공
  • 2019.12.05 0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나이 확인 안한다'는 보도 하루 만에 발표

image
인스타그램.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인스타그램은 4일(현지시간) 새로 가입하는 이용자들한테 생년월일 정보를 요구, 최소 13살이 넘었는지 확인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은 미국 법과 '이용자는 최소 13세를 넘어야 한다'는 자체 정책을 준수하기 위해 앞으로 가입하는 이용자들한테서 나이 정보를 수집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이러한 정보를 묻는 건 13세 미만이 인스타그램에 가입하는 일을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어린 사람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보다 연령에 적합한 전반적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인스타그램이 수집한 나이 정보는 타인에게 공개되지 않는다. 다만 회사는 나이 정보를 허위로 제공하는 이용자들을 어떻게 보호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발표는 인스타그램이 다른 소셜미디어와 달리 사용자들의 나이를 확인하지 않는다는 IT매체 테크크런치의 보도 하루 만에 나온 것이라고 AFP는 설명했다. 이는 어린이 온라인 사생활 보호법에 위배에 해당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