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보건복지부 지역복지사업평가 '최우수상' 수상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19.12.08 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시민 상황에 맞는 맞춤형 통합사례관리로 복지전달체계 강화

image
찾동 방문간호사 배치 및 돌봄SOS 시범 운영./사진=서울시 제공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2019년도 지역복지사업평가 '희망복지지원단운영' 분야에서 서울시가 17개 시‧도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울시는 8일 "복합적이고 다양한 욕구를 가진 대상자에게 보건·복지·고용·주거·법률 등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연계·제공한 서울시는 지속적인 상담·모니터링 등 서울형 통합사례관리 전 과정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서울시의 최우수상은 25개 자치구와의 소통을 통해 현장의 실무 공무원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사례관리 부분을 보완하고 체계화했음을 높이 평가받았다고 볼 수 있다.

선·후배가 만나 사례관리의 어려움을 공유하고 문제해결 방법을 찾는 워크숍을 실시, 컨설팅·컨퍼런스를 통해 정보를 상호 교류하는 장을 만드는 등 공무원의 역량 강화에 힘썼다.

또, 복지와 보건의 시너지 향상을 위한 찾동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의 동행 방문 상담, 돌봄SOS센터 시범 운영 등 공공부문 사례관리 사업 간 연계성도 향상시켰다.

아울러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 분야에서는 대상을 수상한 동대문구, 중랑구를 비롯해 11개 자치구가, '희망복지지원단 운영' 분야에서는 마포·은평구가 우수상을 수상했다.

'민관협력 및 자원연계' 분야에서는 서대문구가 대상, 성동구가 우수상을 수상하며 서울복지의 우수성을 자랑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이번 최우수상 수상은 그동안 서울형 복지전달체계 강화를 위해 노력해 온 결실"이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시민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의 사회보장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