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韓 조선, 11월 日에도 밀려 3위 추락…왜?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VIEW 24,913
  • 2019.12.09 11: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1월 선박수주 점유율 8% 불과…삼성重 11월말 수주분 포함 안돼

image
한국 조선업계의 지난달 선박 수주량이 중국은 물론 일본에도 밀려 3위에 그쳤다. 올해 누적 수주도 중국이 다시 턱 밑까지 따라붙었다. 다만, 삼성중공업의 11월말 수주분이 포함되지 않아 정확한 성적표는 아니라는 분석도 나왔다.

9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1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79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가운데 한국이 8%(6만CGT)를 수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69%를 차지한 중국(54만CGT)이 1위를 기록했으며 15%인 일본(11만CGT)이 그 뒤를 이었다.

11월까지 누적 수주량은 한국이 712만CGT(36%)로 708만CGT(35%)를 기록한 중국에 앞서 1위였다. 다만, 지난 달 대규모 수주로 4% 포인트 까지 벌어졌던 1~10월 누적수주 점유율 격차는 1%포인트로 줄어들게 됐다.

다만 이번 클락슨리서치가 조사한 한국 수주실적에는 삼성중공업 (7,160원 상승160 -2.2%)이 지난 11월 22일, 29일 각각 체결한 LNG운반선(15억달러 규모) 및 내빙 원유운반선 2척 계약이 포함되지 않았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를 포함할 경우 한국이 중국에 앞설 것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11월 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10월 말 대비 118만CGT 감소한 7433만CGT로 나타났다. 한국(53만CGT 감소), 중국(39만CGT 감소), 일본(18만CGT 감소) 모두 수주잔량이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629만CGT(35%)에 이어 한국 2075만CGT(28%), 일본 1176만CGT(16%) 순이었다.

선박 가격지수는 변동이 없었다. 1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지난달과 동일한 130포인트를 기록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