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미약품 "사노피, 당뇨병 치료제 개발 의지 확고"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2019.12.11 16: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당뇨병 치료제 상용화 불확실성 해명…"사노피, 2021년 허가신청 계획"

image
한미약품 본사/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 (276,000원 상승5000 -1.8%)은 파트너사인 사노피의 당뇨치료 주사제 '에페글레나타이드' 개발 의지가 확고하다고 11일 밝혔다. 전날 사노피가 연구·개발(R&D) 전략 수정을 발표하면서 에페글레나타이드 상용화 불확실성이 제기되자 해명에 나선 것이다.

사노피는 2015년 11월 한미약품의 에페글레나타이드를 사들여 현재 임상 3상 5건을 진행 중이다.

사노피는 전날 '신임 최고경영자(CEO)의 사업계획 및 전략 발표'를 통해 앞으로 당뇨와 심혈관질환 분야를 축소하고, 신제품 출시에 필요한 마케팅과 영업조직을 항암 분야에 집중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전략에 따라 에페글레나타이드는 글로벌 임상 3상 개발을 완료한 후 최적의 판매 파트너사를 찾아 출시할 방침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상용화가 불확실해진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사노피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임상과 판매를 위한 최적의 전략을 수립한 것"이라며 "그러한 관점에서 볼 때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가치를 재확인한 좋은 소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노피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2021년 허가 신청 계획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