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총선 'D-120' 경찰, 불법선거 단속체제 돌입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2019.12.15 0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국회의사당 전경. / 사진=유동일 기자
경찰이 2020년 4월 총선을 대비해 본격 단속체제에 돌입한다.

경찰청 수사국은 16일부터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총선)를 대비한 선거사범 단속체제를 가동한다고 15일 밝혔다. 21대 총선은 2020년 4월 15일 치러진다.

최근 청와대 선거개입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경찰은 이번 단속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경찰에 울산시장 비위 첩보를 전달해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경찰은 이에 "통상적인 절차를 거쳤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전국 255개 일선서에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구성한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한 부정행위 단속을 위해 '사이버 선거사범 신고·수사체제'도 구축된다.

경찰은 오는 17일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되면 후보자 간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선거를 120일가량 앞두고 관련 부정행위도 증가할 것이란 판단이다.

주요 5대 선거범죄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 주요범죄는 △금품선거 △거짓말 선거 △불법선전 △불법단체 동원 △선거폭력 등이다.

특히 경찰은 불법 선거자금에 대해 끝까지 추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선거범죄 공익신고자에 대해선 철저하게 신변을 보호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의 선거 개입 의혹이나 편파 수사 등의 논란이 없도록 모든 과정에서 엄정한 자세로 임하겠다"며 "수사과정에서 적법절차를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