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곳곳서 "문재인 규탄·패트 저지" vs "검찰개혁·공수처 설치"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2019.12.14 19: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4일 범국민투쟁본부 등 보수단체가 연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 시민드링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참석했다. /사진=뉴스1
주말인 14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 등 국정 정치 현안을 놓고 보수와 진보단체 주최 집회가 열렸다. 자유한국당과 보수단체는 광화문에서 문재인 정부를 규탄했고, 진보단체는 여의도와 서초동에서 검찰개혁 및 공수처 설치 목소리를 높였다.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이날 낮 12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정권 규탄 집회를 열고, 공수처 법안 및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통과를 반대했다. 이들은 "문재인 구속", "공수처법 막아내자", "국정농단 청와대가 몸통이다" 등 구호를 외치며 동화면세점에서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했다.

한국당 역시 오후 1시부터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한국당은 국민과 당원을 포함해 20만명 이상이 집회에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집회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친문인사의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 '친문 3대 게이트'를 규탄하고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 날치기 예산안 처리 등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제15차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춧불 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제15차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춧불 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를 비판하는 진보단체의 집회는 여의도와 서초역 인근에서 각각 열렸다. '검찰개혁·ㄹ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5시 국회의사당역 2~5번 출구에서 '제 15차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여의도 촛불문화제 국민총궐기'를 열었다.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등 문구를 적을 피켓과 노랑풍선을 들고 나온 참가자들은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 언론개혁 등 문구를 외쳤다. 또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무마의혹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함께 조국수호 검찰개혁'은 오후6시 검찰청사가 있는 서초동에서 집회를 열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 주변에 대한 수사를 규탄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서울 도심권 집회의 충돌을 방지하고 질서 유지를 위해 총 137개부터 7500여명을 배치했다. 광화문 등 도심권엔 72개 부대가, 여의도엔 49개, 서초역 주변엔 16개 부대가 자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