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계 최초 韓 5G 노하우, 세계 2위 인도시장 전수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2019.12.23 11: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과기정통부, 인도와 5G 분야 정책협의···'민관 5G 대표단' 파견해 5G 노하우 공유

image
20일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된 정책협의회에서 민관합동 5G 대표단과 인도 국가개혁위원회가 회의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올해 4월 세계 최초 상용화에 성공한 우리나라의 5G(5세대 이동통신) 노하우가 이동통신 가입자만 약 12억명에 이르는 인도에 전수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20일 인도 뉴델리에서 인도 국가개혁위원회와 5G 분야의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지난 10월 우리나라의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와 인도의 '국가개혁위원회' 간 열린 고위급 회담의 후속 조치다. 당시 인도 측에서 우리나라 5G 상용화 정책 공유와 민·관 전문가 파견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양국 간의 보다 실질적인 5G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제조사, 이동통신사, 연구소, 표준화 기관 등의 민가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관합동 5G 대표단'을 이번 정책협의회에 파견했다.

5G 대표단은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을 단장으로 삼성전자 (56,500원 상승1400 -2.4%), SK텔레콤 (216,000원 상승1500 -0.7%),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정보통신기술협회(TTA),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관계자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5G 대표단은 이날 정책협의회에서 아미타브 칸트(Amitabh Kant) 인도 국가개혁위원회 CEO(최고경영자) 등에게 우리나라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 추진 현황과 범정부 차원의 산업육성 정책인 '5G+(플러스) 전략' 을 소개하고, 우리 기업들의 5G 단말·장비 및 서비스 동향, 5G 표준화·연구개발 추진 방향 등을 공유했다.

아울러 2020년 5G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는 인도정부 측의 요청에 따라 5G 주파수 경매 정책과 5G 환경에서의 보안위협 대응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과기정통부는 민간차원의 교류·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해 양국의 5G 관련 기업과 협회·단체 등이 정기적으로 만나 산업협력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한국-인도 5G 비즈니스 포럼' 개최를 인도측에 제안했다. 양국은 내년 상반기 포럼 개최를 합의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준비회의를 열 계획이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인도는 이동통신가입자가 약 12억 명에 이르는 거대한 통신시장을 보유한 국가"라며 "우리나라의 5G 해외진출 확대에 있어 중요한 전략국가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정책협의회를 계기로 인도의 거대한 이동통신 시장에 우리 기업들이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