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용산역 후면 주택·청사로 개발된다… 전국 18곳 도시재생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26 14: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토부, 도시재생뉴딜 신사업 추진… 천안역 서부광장, 고양 원당역 등 일대 선정

서울 용산 혁신지구 도시재생 사업계획도/사진= 국토교통부
서울 용산 혁신지구 도시재생 사업계획도/사진= 국토교통부
서울 용산역 후면 용산전자상가 인근 지역이 도시재생으로 재탄생한다. 공공청사, 신산업체험시설과 함께 신혼희망타운, 청년주택 등 500가구의 주택이 들어선다. 천안역 서부광장 인근엔 복합환승센터와 창업·벤처기업 업무공간, 공동주택 196가구가 지어진다. 이외에도 총 18곳이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신사업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새롭게 개발된다.

국토교통부는 제21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도시재생 뉴딜 신규제도 시범사업 선정(안)'과 '2020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안)'을 의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도시재생 신사업 3종 도입… 내년 중앙정부가 70곳 내외 선정

정부는 △도시재생 혁신지구 △총괄사업관리자 제도 △도시재생 인정사업 등 신규제도를 도입하고 시범사업 총 18곳을 선정했다.

이 제도는 지난달부터 시행된 새 '도시재생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도입됐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기존 뉴딜 공모사업 비중을 줄이고 이번에 마련된 신사업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엔 70곳 내외를 선정할 계획이다.

도시재생 혁신지구는 공공 주도(공공 50% 초과 출자 법인)로 쇠퇴지역 내 주거·상업·산업 등 기능이 집적된 지역거점을 신속히 조성하는 지구단위 개발사업이다. 주차장, 공원 등 기반시설과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설치에 재정을 지원하고 저리(연 1.8%) 기금 융·출자로 사업성을 개선한다. 용도지역 변경 등 규제특례로 사업을 촉진해 지역맞춤형 거점을 조성한다.

총괄사업관리자 뉴딜사업은 공기업이 시행하는 거점 개발사업을 중심으로 재생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을 시행해 재생효과를 극대화하는 사업이다.

도시재생 인정제도는 도시재생 전략계획이 수립된 지역 내에서 활성화 계획 없이 생활SOC, 임대주택‧상가 공급 등을 추진할 수 있는 점단위 도시재생사업이다.

도시재생 시범사업 선정 내역/사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시범사업 선정 내역/사진= 국토교통부
◇시범사업 18곳에 1.9조 투입… 용산역, 천안역, 원당역 등 일대에 2200가구 공급

이번 시범사업엔 총 1조9000억원이 투입되며 총 27만㎡가 재생된다. 청년·신혼부부, 저소득층을 위한 주택은 2200가구 내외(임대 약 1470가구), 학생들을 위한 행복기숙사는 500실가량 공급된다. 지식산업센터, 공공임대상가 등 산업·창업 지원 시설도 13곳(약 20만㎡) 조성된다. 공영주차장, 문화시설 등 생활SOC는 24개(약 12만㎡)가 공급된다.

혁신지구로 선정된 사업은 △용산혁신지구 △고양 성사지구 △천안역세권지구 △구미혁신융합밸리지구 등 4개다.

용산 사업부지는 용산전자상가 인근 주차장 등 약 1만4000㎡로 사업비는 약 5927억원이다. 사업시행자는 서울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다. 용산공원에 편입되는 방사청 연구센터, 국방대학원 등 공공청사가 신산업체험시설 창업지원 앵커시설, 주택 등과 함께 들어선다. 2021년 착공, 2024년 준공 예정이다.

고양 성사동 혁신지구는 원당역 인근 약 1만2000㎡다. 사업비는 약 2525억원으로 영상·문화 지원시설과 폴리텍대학 연구시설, 복합환승주차장, 공공임대주택 204가구(전용면적 49㎡) 등이 지어진다. 천안 역세권 혁신지구와 함께 내년 착공 예정이다.

구미 제1국가산단에 위치한 공단동 혁신지구(약 2만7000㎡)엔 산업지원 인프라와 공장을 리모델링한 제조형 창업플랫폼, 청년주택 100가구(전용 45㎡) 등이 조성된다. 2021년 착공될 것으로 보인다.

총괄사업관리자 시범사업은 2곳이 선정됐다.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행복주택 680가구, 특화광장, 공영주차장, 상가 등 조성) △부산 서구 주거지지원(임대주택 공급, 마을길 정비 등)이다.

인정사업은 12곳이다. △서울 영등포 도시재생인정사업 △대구 글로벌 플라자 및 행복기숙사 건립 사업 △부천 소규모주택정비 연계 공영주차장 조성 사업 등이다. △성남시 △충북 제천시 △증평군 △전북 군산 △부안군 △전주시 다가동 △전남 강진군 △진도군 △경북 군위군에서도 인정사업이 선정됐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뉴딜사업의 거점 조성 기능이 강화되고 쇠퇴지역 내 생활 SOC와 같은 편의시설 공급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