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폭행 논란' 최영수, BJ 활동 재개했다 또 삭제…"무서워"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06 15: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12월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EBS'보니하니'에서 '당당맨'을 맡은 최영수가 '하니'를 맡은 그룹 버스터즈의 채연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게시됐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해 12월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EBS'보니하니'에서 '당당맨'을 맡은 최영수가 '하니'를 맡은 그룹 버스터즈의 채연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게시됐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서 폭행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개그맨 최영수가 최근 아프리카TV BJ로 활동을 재개했지만 다시 또 영상을 삭제했다.

최영수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자신의 채널에 '다시보기' 영상을 게재하며 아프리카 방송 활동을 다시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채널은 보니하니 폭행 논란이 불거지기 전부터 운영해온 것으로, 게임이나 먹방 등 다양한 콘텐츠를 다뤘지만 폭행 논란 이후 영상을 모두 삭제한 바 있다.

하지만 최영수가 지난 4일 활동을 재개하며 "시청자분들 건강하시고, 이 무서운 세상에서 억울한 일 당하지 마시라"며 "길 가다가 똥 밟지 마시라, 더러운 세상 조심하시라" 등을 말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최영수는 6일 다시보기 영상을 모두 삭제하며 게시판을 통해 "다시보기 영상을 보고 기사들을 내시는 건가"라며 "무섭고 또 오해받고 또 욕먹고, 미치겠네. 제발 저 좀 가만히 놔둬라"고 호소했다. 특히 "이곳은 보니하니의 개그맨 최영수가 방송하는 곳이 아니라 그냥 대한민국을 살고 있는 평범한 최영수라는 사람이 하는 개인 방송"이라고도 강조했다.

앞서 최영수는 지난해 12월10일 '보니하니'에 출연했던 그룹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또한 동료 코미디언 박동근의 욕설 영상까지 더해져 두 사람은 EBS로부터 하차 통보 및 출연 정지 통보를 받았다.

현재 '보니하니'는 방송이 중단됐으며 김명중 EBS 사장이 직접 사과에 나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가 최영수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진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