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유시민 "보수, 통합은 할 수 있어도 혁신은 안될 것"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2020.01.14 21:4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통합은 정치공학적 행보"라 주장

image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대해 "보수재건 3원칙, 보수대통합 6원칙은 다 '뻥'(거짓말)이다. 의미가 없다"며 "보수대통합의 필수조건은 공천권 지분을 나누는 것이다. 그것이 합의되면 대통합이 된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14일 오후 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혁통위를 통해 통합은 될 수 있다고 본다. 그런데 혁신은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혁신을 한다면 대개 이념·정책·인물·당의 운영 제도·문화 혁신 등을 할 수 있지만 혁통위가 내세운 걸 보면 혁신에 대한 이야기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합이 성립하려면 각자가 모두 어느 정도는 만족할 정도로 지분을 줘야 한다"며 "대의가 있으면 지분을 안 나누고 통합한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과거 진보정당들이 통합을 할 때도 국회의원 수가 차이가 나는데 밖으로는 대등한 통합, 공천도 대등한 통합 정신으로 하겠다고 명분을 세운다"며 "그래서 공천을 많이 하라고 하는데 (숫자가 적은 정당에)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통합을 정치공학적 행보로 규정하면서도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에 대해서는 정치공학을 부정하는 태도를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안 전 위원장이 이날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스스로 자신의 보폭을 좁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철수씨의 발언을 보면서 저는 '참 안 변한다'고 느꼈다"며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수 없다는 건 반정치정서다. 과거와 똑같다. 등장할 때도 반정치정서로 현실정치와 정당들에 반감을 가진 유권자들의 정서를 파고들었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또 "정치에는 공학이 없으면 안 된다. 집을 지으려면 공학 없이는 못 짓는다"며 "안철수씨가 제대로 정치를 하려면 공학을 부정하지 말아야한다고 본다. 그런데 복귀 일성이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수 없다고 한 것은 스스로 자기의 보폭을 좁히는 결과"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안 전 위원장의 총선 승리 가능성이 낮다고 내다봤다. 유 이사장은 "지난 총선 생각하면 그때 서울에서는 (국민의당) 정당 지지율이 민주당을 이겼다. 이번에는 그때처럼 절대 안 된다고 본다"며 "원래 안철수 중도 지지층 일부와 민주당을 이탈한 호남 기반을 왕창 흡수했는데 이번에는 호남에서 기대하기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호남보수가 반문 정서를 일으켜서 국민의당 돌풍을 일으키고 중도 지지층 일부를 끌고 합류해 총선에서 대박 쳤다"며 "그러나 지금 호남은 상당히 배신감을 느낀다. 복구하기 힘들다. 오히려 정의당과 치열한 3등 다툼을 하고 정의당도 못 이기리라고 본다"고 예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속보세번째 확진자, 23~24일 지역사회 활동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