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전자 도마뱀처럼 벽타는 로봇 만든 MIT 교수 협업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5 10: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상배 교수와 차세대 로봇 개발..LG 보스턴 로보틱스랩도 설립

LG전자 CTO인 박일평 사장(가운데)과 김상배 MIT 교수(맨오른쪽), 백승민 LG전자 로봇선행연구소장(상무)이 지난 14일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CTO인 박일평 사장(가운데)과 김상배 MIT 교수(맨오른쪽), 백승민 LG전자 로봇선행연구소장(상무)이 지난 14일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김상배 메사추세츠공대(MIT) 기계공학부 교수와 손잡고 차세대 로봇기술을 개발한다고 15일 밝혔다.

김 교수는 2006년 도마뱀처럼 벽을 타고 오르는 스티키봇(Stickybot)을 발명해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스티키봇은 그해 시사주간지 타임이 뽑은 최고의 발명품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 교수는 2012년부터 MIT 생체모방 로봇연구소(Biomimetic Robotics Lab)를 이끌며 4족(足) 보행 로봇인 ‘치타’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LG전자는 MIT 생체모방 로봇연구소의 연구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한 물체조작 기술(Manipulation)을 연구해 차세대 로봇기술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물체조작기술은 로봇의 손이나 팔을 이용해 물체를 집거나 옮기는 기술이다.

LG전자와 김 교수는 지난해말 연구과제 선정을 마치고 이달부터 본격적인 협업에 들어간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산하 로봇선행연구소가 이 연구에 참여한다.

LG전자 CTO인 박일평 사장은 "LG전자는 감성인식과 내비게이션 기술에 강점을 갖고 있어 4족 보행과 물체조작 기술 분야의 권위자인 김 교수와 협업으로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 교수는 "우리의 삶을 향상시킬 미래 로봇을 LG전자와 함께 고민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88,900원 상승2000 -2.2%)는 이와 별도로 미국 보스턴에 ‘LG 보스턴 로보틱스랩(LG Boston Robotics Lab)’을 설립한다. 보스턴은 로봇관련 기업과 스타트업이 몰려있어 기술 연구가 활발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로봇 산업을 확인할 수 있는 지역으로 꼽힌다.

LG전자는 그간 로봇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산업용에서 서비스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로봇과 로봇 관련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오고 있다.

박 사장은 "김 교수와 협업으로 미래 성장동력인 로봇사업의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로봇 인프라가 풍부한 보스턴에 거점을 확보함으로써 미래 로봇기술을 확보할 것"이라며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