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년'은 공통 관심사"…정세균·하태경 "청년 문제 협치하겠다"

머니투데이
  • 김상준 , 이수연 인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5 17: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15일 정세균 국무총리,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예방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를 예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를 예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와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5일 협치를 약속했다. 키워드는 '청년'이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하 책임대표를 예방하며 "저는 청년 문제에 대해서는 항상 신경을 많이 쓴다"며 "그런 점은 우리의 공통 관심사인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청년들의 희망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하 책임대표는 "다른 건 몰라도 협치는 반드시 하겠다. 특히 청년 협치는 무조건 하겠다"며 "청년 정당과 청년 총리가 아름다운 협치를 이뤄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정 총리를 맞이하며 하 책임대표는 "총리께서 청년 총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정 총리에게 "20대·30대가 제일 좋아하는 총리, 청년 취업을 가로막고 방해하는 모든 장애물을 제거하는 총리가 된다면 새보수당은 총리와 함께하겠다"고 했다.

이에 정 총리는 "제가 청년세 법안·열정페이 방지법 등 법안을 냈다"며 "정부에서도 이런 일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함께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