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동산도 건드린 '靑 트러블메이커' 강기정…구설수의 역사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2020.01.16 15: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국회의원 시절에는 '폭력'으로 벌금 낸 전력

image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2019.11.06. kmx1105@newsis.com
"강기정이 또…"

16일 정치권에서는 전날 '부동산 매매 허가제'를 언급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발언에 대해 "경솔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청와대도 여당도 강 수석의 발언에 대해 "개인의 의견일 뿐"이라고 허둥지둥 수습하기에 바빴다.

정책 담당자가 아닌 정무수석이 이같은 발언을 한 것도 문제다. "청와대가 선거를 의식해 무리수를 던진다"는 정치적 비난까지 자초한 모양새다.

강 수석의 '말'이 문제를 일으킨 게 한 두번이 아니라는 점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 강 수석은 정무수석으로 활동한 1년 만에 청와대를 대표하는 '트러블 메이커'가 됐다.

지난해 11월 국정감사에서는 야당 의원들을 향해 '고성'을 지르며 국회 파행을 일으킨 장본인이 됐다.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당시 국정감사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설전을 벌이다가 "우기지 좀 마세요"라고 했고 질의를 지켜보던 강 수석은 갑자기 벌떡 일어서며 "우기다뇨. 우기다가 뭐냐고"라고 고함을 질렀다.

청와대와 국회간 소통을 담당하는 정무수석이 국회의원과 청와대 인사 간 질의 과정에 고함을 지르며 끼어든 비상식적인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강 수석의 '버럭' 여파로 인해 야당은 "국회를 모욕했다"고 반발했다.

강 수석이 사과 의사를 밝혔지만 그의 사과만으로 끝나지 않았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까지 나서서 "정부에 몸 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제공한 것은 온당하지 않았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한 뒤에야 문제가 가라 앉았다.

'조국 사태'가 한창이었던 지난 9월에는 전남 순천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균형발전 정책박람회'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방미 기간에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이 일어났던 점을 거론하며 "검찰에 다양한 방식으로 의견을 전달했지만 (한미) 회담을 하는 동안에 검찰은 우리가 보았던 일을 했다"고 말했다.

마치 청와대가 검찰의 수사에 개입을 시도했다는 뉘앙스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강 수석은 "검찰도 대한민국의 구성원이고 공무원인데 (수사의) 의도가 무엇인가 의문스럽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이후 통화에서 "직접적으로 검찰에 의견을 전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에 앞선 8월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조 전 장관과 관련한 압수수색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점을 지적하며 "검찰이 흘렸는지, 아니면 기자가 어떤 목적과 의도를 가지고 기사를 작성했는지는 알 바가 없는데, 윤 총장이라면 이 사실은 반드시 수사를 해야 된다"고 밝혔다. 역시 검찰에 청와대가 압력을 넣는 듯한 모양새가 연출됐다.

'손가락'도 문제를 일으켰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처벌해야 한다'는 취지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추천'한 것이다. 검찰의 조 전 장관 관련 의혹 수사에 대한 청와대와 여권의 불편한 시각이 여과없이 드러났다.

강 수석의 이같은 돌발행동은 정무수석 발탁 전부터 예견된 측면이 있다. 그는 국회의원 시절 수차례 폭력사건에 연루됐었다. 2008년에는 한나라당 강승규 의원 보좌관 폭행으로 벌금 500만원을, 2010년에는 국회 경위를 폭행한 혐의로 벌금 1000만원을 각각 낸 적이 있다.

강 수석은 2016년 2월 더불어민주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당시 "이렇게 자유롭게 토론할 기회가 있었더라면 국민으로부터 폭력의원이라고 낙인 찍히지 않았을텐데"라고 말한 적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