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우한 폐렴환자 확산…17명 추가 확진, 총 62명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2020.01.19 03: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생물안전3등급밀폐실험실에서 감염병연구부 소속 연구원들이 중국 원인불명 폐렴의 원인을 찾기위해 채취한 검체 검사 준비를 하고 있다. 24시간 비상 대응체계 구축에 나선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우한시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반드시 질병관리본부 1339 또는 보건소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2020.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 중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중국 내 폐렴 환자 17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우한 보건당국이 19일 밝혔다.

중국 우한위생건강위원회(우한위건위)는 17일 24시 현재 우한에서 1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일부 사례는 코로나바이러스 폐렴의 발원지로 지목되는 우한 화남 도매시장 접촉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사람간 감염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 전문가 집단은 임상 징후, 역학 이력, 실험실 검사 결과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바탕으로 17건의 확진 사례를 인정했다.

이들은 우한의 진인티안(金銀澤)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새로 확진된 17명 중 3명은 중증이다. 우한시는 의심환자에 대한 검사 작업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전날에도 4명의 추가환자에 대한 확진이 이뤄졌는데 이들은 지난 5∼8일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우한 폐렴환자 62명 중 19명이 퇴원했으며, 2명은 사망했고 8명은 중증환자로 분류돼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763명의 밀접접촉자에 대한 추적이 이뤄지고 있으며, 681명은 의학적 관찰에서 해제됐다. 82명은 여전히 의학적 관찰을 받고 있는데 밀접접촉자 가운데 확진환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우한 폐렴 환자로 인해 중국과 인접 국가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16일 우한 폐렴과 관련 태국에선 2건, 일본에선 1건이 신고됐다.

태국에서 진단된 환자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일본의 경우 회복돼 퇴원했다. 싱가포르와 베트남에서도 폐렴 의심 환자가 지속해서 나오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