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글로벌 기업들 '中 우한 방문 금지령' 확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3 07: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1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감염을 피하기 위해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1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감염을 피하기 위해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제너럴모터스(GM), 포드, HSBC홀딩스 등 주요 글로벌 기업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자 전염병 발원지인 우한시 방문 자제령을 내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디트로이트에 본사를 둔 GM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한에 대한 글로벌 여행주의보를 발령했다"며 "누군가 그곳을 방문할 필요가 있다면 사업상 중요한 일이여야 하고 경영진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GM은 우한시에 중국 합작사 사업장을 두고 있다.

확진 환자가 발생한 충칭에 사업장이 있는 포드도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우한시를 방문하지 말 것을 충고했다.

홍콩 HSBC홀딩스는 직원 1명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 증상을 보이며 비상이 걸렸다. 확인 결과 우한폐렴이 아닌 신종 인플루엔자로 판정됐지만, 홍콩 본사 건물에 소독과 검역 작업을 실시했다.

또한 HSBC홀딩스는 직원들의 우한시 방문을 금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 밖에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도 직원들에게 우한시 출장을 연기하도록 권고했다.

중국 국내기업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텐센트는 춘제를 맞아 고위 간부가 직원들에게 직접 보너스를 주는 연례행사를 취소했고, 중신증권과 위챗은 우한시 방문 금지령을 내릴 예정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