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영상]배우 김학철, 故신격호 회장 장례식서 '먹방' 논란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1,332
  • 2020.01.23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김학철이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의 장례식 먹방 영상을 공개했다./사진=김학철TV 캡처
배우 김학철이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의 장례식 먹방 영상을 공개했다./사진=김학철TV 캡처
배우 김학철이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장례식장에서 먹방(먹는 방송)을 촬영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학철은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김학철 TV'에 '#신격호회장장례식장 #롯데 #신격호문학청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 내용에는 김학철이 신격호 명예회장의 장례식장에서 식사를 하며 롯데그룹 관계자와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김학철은 "오늘은 재계의 거물이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문학성이 있는 CEO가 돌아갔다"며 "제가 오늘 연예계를 대표해 조문을 왔다"고 밝혔다.

롯데그룹 관계자와 동석해 장례식장 음식을 먹던 그는 "소박하고 정갈한 북엇국이 있다. 호화롭지 않다"며 먹방을 진행했다. 그러면서 과거 자신이 롯데 CF를 촬영했으며, 신격호 명예회장이 동심을 잃지 않고 문학청년 기질을 가진 사람이었다고도 회상했다.

이에 롯데그룹 관계자가 "온 국민을 기쁘게 해주고 행복하게 해주는 게 회장님의 철학이었다"고 답하자 김학철은 "그래서 석촌호수 옆에 놀이공원(롯데월드)을 만든 것 아니냐. 그곳에 가면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자신이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이유, 주로 다루고 있는 영상 소재 등에 대해 얘기하는 등 일상적인 대화도 나눴다.

해당 방송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유튜버의 저세상 먹방' '갈 때까지 간 유튜브 먹방' 등의 제목으로 회자됐다. 누리꾼들은 "선을 좀 넘은 먹방인 것 같다", "아무리 호상이어도 가릴 건 가려야지", "롯데 일가를 싫어하지만 장례식장 먹방은…"이라는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그를 응원하는 팬들은 "호상이니 웃고 떠들면서 고인을 기리는 자리이니 부담 없을 것", "장례식장에선 음식의 맛을 떠나 많이 먹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예의"라는 호의적인 댓글을 남겼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