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원종건 전 여자친구 "나랑 같이 고통을 치르겠다?…가해자 맞나"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8,282
  • 2020.01.29 07: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 씨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 씨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였던 원종건씨를 상대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에 나선 전 여자친구 A씨가 심경을 밝혔다.

A씨는 28일 "제가 과거에 겪었던 고통을 자기가 인정을 해야 되는데 저랑 같이 (고통을) 치르겠다라는 말을 과연 가해자로 할 수 있나 억울했다"고 KBS에 밝혔다.

A씨는 성폭행 이후 산부인과를 방문한 적도 있고, 헤어진 뒤 해바리기센터와 상담소를 통해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A씨는 "제 얘기를 듣고 나서 상담사 두 분 모두 이거는 명백한 성폭행이라고 말씀하신 것"이라며 "그래서 만일 고소할 의사가 있다면 이건 성폭행으로 고소하는게 맞다(고 하셨다)"고 했다.

A씨는 또 "(폭로글을) 올리기까지 정말 오랜 시간이 걸렸고 그 정도로 제가 너무 수치스럽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원종건 미투 의혹에...민주당 영입인재 자격 반납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원종건 미투 의혹에...민주당 영입인재 자격 반납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A씨는 지난 27일 오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A씨는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 왔고, 여혐(여성 혐오)과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으로 저를 괴롭혀 왔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원씨는 28일 미투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면서도 인재영입 자격을 반납했다.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 그 자체로 죄송하다"며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라며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