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면보다 낫겠지 했는데…컵밥의 배신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8 11: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식약처, 254개 가정간편식 영양성분 함량 정보 조사…"영양 낮고 나트륨 함량 높아"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사대용 가정간편식(HMR)의 주요 영양성분이 1일 영양성분 기준치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트·온라인 등에서 판매하는 컵밥 60개·볶음밥 106개·죽 88개 등 총 254개 가정간편식 제품 영양성분을 분석한 결과 주요 영양성분이 기준치보다 낮게 조사됐다고 18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가정간편식 제품의 1회 제공량 당 평균 열량·탄수화물·단백질 등이 1일 영양성분기준치에 비해 모두 부족했다. 254개 제품의 1회 제공량 당 평균열량(324kcal)은 주요 섭취연령(19~29세) 남자의 1일 에너지 필요량(2600kcal)의 12.4%로 나타났다. 편의점 도시락(750kcal, 28.8%), 라면(526kcal, 26.3%) 등 유사 식사류보다 낮은 수준이다.

영양성분은 낮은데 나트륨 함량은 높게 나타났다. 조사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WHO(세계보건기구)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2000㎎)대비 다소 높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나트륨 함량은 제조사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컵밥은 CJ제일제당의 '부대찌개 국밥'(1530mg) △볶음밥은 CJ제일제당 '쉐프솔루션 햄야채볶음밥'(1540mg) △죽은 서울요리원 '사골쇠고기 야채죽(1310mg)이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낮은 제품은 △컵밥은 라이스존의 '우리쌀 컵누룽지'(30mg) △볶음밥은 웬떡마을 영농조합의 '연잎밥'(269mg) △오뚜기의 '고리히카리쌀죽'(0mg)이다.

식약처는 "가정간편식을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영양 불균형 우려가 있다"며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칼륨 함량이 많은 바나나·고구마·아몬드·우유 등과 함께 섭취하고 당류 함량이 많은 음료보다 물이나 녹차 등 차를 함께 섭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