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슈피겐코리아, 스마트폰 출시 랠리로 케이스 수요 증가 기대-리딩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08: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딩투자증권은 19일 슈피겐코리아 (64,300원 상승700 -1.1%)에 대해 올해 스마트폰 출시 랠리가 이어지며 이에 따른 케이스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 목표주가는 기존 8만3000원에서 7만6000원으로 하향했다. 전일 종가는 4만9150원이다.

슈피겐코리아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2% 늘어난 921억원, 영업이익은 22.1% 줄어든 124억원을 기록했다. 오승택 리딩투자증권 연구원은 "매출액은 신규 브랜드 론칭 효과가 더뎌지며 성장세가 주춤하는 모습"이라며 "에어팟·애플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 케이스의 신규 제품품목(SKU)에서 지난해 연간 100억원 규모의 매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한다"라고 분석했다.

오 연구원은 "올해 실적은 우호적 업황 및 신사업인 웨어러블 기기 실적이 반영되며 밸류에이션 재평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라며 "애플의 보급형 모델 '아이폰 SE2', 삼성의 5G폰, 폴더블폰 등 신규 모델 출시 랠리가 이어지고 있어 이에 따른 케이스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그, 스펙, 인시피오 등 경쟁사의 시장 탈퇴가 이어지며 슈피겐코리아의 브랜드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판단한다"라며 "장기적으로는 오프라인 중심의 '오터박스'와 온라인 중심의 '슈피겐'으로 시장점유율이 집중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