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설훈 "이해찬, 김남국 아닌 금태섭에게 메시지…열심히 하라고"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09: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왼쪽부터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남국 변호사./사진=뉴스1
왼쪽부터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남국 변호사./사진=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당내 서울 강서갑 공천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당에서 누구를 지원하고 누구를 배제하고 이런 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19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당에서 김남국 변호사를 나가게 한 것 아니냐, 이런 오해가 있는데 전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진행자가 "이해찬 대표가 김남국 변호사에게 '나가지 말라'고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보도도 있었다"고 말하자, 설 최고위원은 "그런 이야기가 김남국 변호사보다도 금태섭 의원한테 사실 아니니까 열심히 해라 그렇게 전달했을 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스템에 의해서 공천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걱정하지 말고 당당하게 해라, 이런 취지"라고 덧붙였다.

설 최고위원은 "경선은 현역의원은 다 하도록 돼 있다. 단 그 지역에 공모자가 없을 경우에 없는 지역이 꽤 많아 가지고 추가 공모 하고 있는 경우"라며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경선을 정확히 한다, 이건 누구든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추가 공모를 한 이유에 대해서는 "정봉주 의원 말고도 도전 신청하는 분들이 꽤 있었다"며 "후보들이 약하기 때문에 그랬던 것. 약하다고 판정돼서 하나마나한 거다해서 지금 추가공모하고 있지 않냐"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가 서울 강서갑에 출마하기로 결정하는 과정에서 일부 의원의 이야기가 있었다는 추측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이래라 저래라 한 건 전혀 없는 게 사실"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일부 의원들이 그런 생각을 갖고 하는데 어떻게 막겠냐? 그건 우리 권한 밖이고 상황 밖 일이기 때문에 어떻게 할 길이 없는데 저는 그 사실에 대해서 정확히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는 전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열려다가 돌연 취소했다. 강서갑은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로 정봉주 전 의원이 부적격 판정을 받아 탈락하고 추가 공모 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