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효상 "대구출마 접고 서울 강북 출마하겠다"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0 17: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대구 달서병 출마를 준비중이던 강효상 미래통합당 의원이 20일 대구출마 의지를 접고 서울 강북 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라가 망국의 길로 접어드는 위험 속에서 상대적으로 우리당 지지세가 높은 대구에 출마해 저 개인이 승리한들 무슨 큰 의미가 있겠냐"라며 "저는 지금까지 대구에서 일군 모든 기반을 내려놓고 서울 강북의 험지에 출마하려한다"고 밝혔다.

대구 달서병은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의 지역구다. 강 의원은 홍준표 당대표 시절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의 탈당으로 자리가 빈 대구 달서병 지역 당협위원장을 맡아 이 지역 출마를 준비해왔다. 이번 공천신청도 대구 달서병으로 냈다.

강 의원은 자신의 출마지역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공관위가 결정해주면 따르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공관위 결정을 겸허히 따르겠다"며 "황교안 대표도 종로에 나서는 솔선수범을 보였다. 저도 스스로 험지에 나가 우리당 전체 승리의 밀알이 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밝혔다.

한편 공관위는 이날 예정된 대구 경북지역 공천면접을 연기했다.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내린 결정이지만 일각에서는 공관위가 TK지역 의원들이 불출마 용단을 내릴 시간을 준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