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가세연' 폭로…한상헌 아나운서 "프로그램 자진하차"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894
  • 2020.02.20 13: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상헌 KBS 아나운서./사진=한상헌 페이스북 캡처
한상헌 KBS 아나운서./사진=한상헌 페이스북 캡처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KBS는 20일 '최근 논란에 대한 한상헌 아나운서 입장'이라며 한상헌 아나운서의 입장을 전했다.

한상헌은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며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상헌은 자신이 출현하고 있는 KBS2 '생생정보'와 KBS1 '더 라이브' 등에서 하차하게 됐다.

한상헌은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3억 협박당한 남자 아나운서'로 지목되며 큰 논란이 됐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김춘호 판사)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A씨와 B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것으로 전해진다. 협박을 당한 상대는 아나운서 C씨로 밝혀졌다.

이를 바탕으로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세연은 지난 18일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성관계 논란'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 협박당한 남자 아나운서'의 정체는 한상헌"이라고 주장했다.

한상헌은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입사 당시 유부남 신입사원인 사실로 큰 화제가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