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문일답] 서울대병원 "확진자 방문 응급실, 철저소독 폐쇄 불필요 "

  • 뉴스1 제공
  • test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0 19: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충분한 소독 뒤 운영…다른 환자 관리와 균형 이뤄야"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관리센터장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의학혁신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완범 감염내과 교수, 김 센터장, 이상민 호흡기내과 교수, 최평균 감염내과 교수 2020.2.2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관리센터장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의학혁신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완범 감염내과 교수, 김 센터장, 이상민 호흡기내과 교수, 최평균 감염내과 교수 2020.2.2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서울대병원은 20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 서성환연구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입원 및 퇴원환자 경과보고와 병원감염 확산방지 대책을 내놓았다. 서울대병원 측은 전국적으로 의심환자가 다녀간 응급실을 폐쇄하는데 대해 "바이러스는 소독이 효과적이기 때문에 소독한 뒤 운영하고, 폐쇄까지 갈 필요가 있느냐는 생각이 든다"며 폐쇄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소독 뒤 필요한 진료를 하는 게 더 합리적인 조치라는 이야기다.

다음은 의료진과 일문일답, 김남중 감염관리센터장과 이상민 서울대 의대 호흡기내과 교수, 박완범·최평균 감염내과 교수들이 대답했다.

-에어로졸(공중에 떠 있느 입자)로 인한 감염사례가 있을 수 있다는 경고가 있다.

▶기관지를 자극할 만한 행동을 하게 되면 에어로졸 유출이 가능하다는 게 의료진 생각이다. 메르스, 사스 때도 한 지역에서 에어로졸 전파 의심사례 있었고, 상당한 전문가들이 동의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비말(감염) 관리가 필요하다.

-지역감염이 확실해 보이고, 이에 따른 중증환자 발생이 예견되는데 에이즈 치료제 외 중증치료의 대비는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가.

▶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자료를 가지고 있지 않다. 에이즈(HIV) 치료제는 메르스, 사스, 코로나바이러스에서 실험실상 억제를 보였다. 실제 임상에서 사람에게 어떤 효과가 있는지 잘 모르고 있다. 코로나19에도 실험실에서 효과가 있다는 약제는 조금 있다. 몇몇 약제 등이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추정할 수 있다.

완치된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치료도 있다. 이 병원에서는 잘 고안된 게 없기 때문에 의료진이 임상을 통해 판단할 수 밖에 없다. 중앙임상 TF(현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에서 논의 하고 있다. 여러 기관의 의료진이 집단의견을 모아서 하고 있다. 갑자기 치료제가 나올 확률은 없다. 중환자가 나올 확률은 있다. 인공호흡기를 쓰는 환자는 없지만 앞으로 나올 거라고 예상하고 있다.

바이러스 치료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다. 회복까지 시간 걸리고, 환자가 버틸 수 있냐가 중요하다. 치료과정에서 얼마나 적절하게 산소공급, 수액 등 보존적인 치료가 있는지가 중요하다. 다각도 진료 필요할 것이다.

-서울대병원에서 3명이 퇴원한 것으로 나왔는데 퇴원환자 재감염 위험 있는가.

▶어떤 환자는 바이러스약을 쓰고, 안쓰고 하는 것을 말하지 못한다. 어떤 환자는 보전적 치료만 했다. 특정약물을 쓴 환자가 나았다는 보도는 위험하다. 보존적 치료에 대해 필요한 치료를 하지 않았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 의료진 전문성에 맡겨달라. 치료를 (중앙임상 TF) 컨퍼런스 콜을 통해 조율하고 있다.

재감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 바이러스가 생명체 중 하나인데 끝난 바이러스가 재증식하는 경우는 없다. 확진환자를 만나서 다시 걸릴 수 있느냐는 것은… 알 수 없다. 홍역은 개념적으로 1번 걸리면 평생 걸리지 않는다. 코로나19가 매우 빨리 변이가 일어나서 재감염할수 있느냐는 알수 없으나 (치료상태 체내에서) 바이러스가 재증식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20일 오후 대전 서구 용문동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맛디아지파 대전교회(대전 신천지 교회)에서 서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2020.2.20/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20일 오후 대전 서구 용문동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맛디아지파 대전교회(대전 신천지 교회)에서 서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2020.2.20/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전국의 병원 응급실 계속 폐쇄 중인데, 서울대 병원에서 비슷한 일이 벌어진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보호장구 잘 갖춰야 한다고 말했는데 보호레벨 낮추자는 이야기도 나왔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보호장구는 최적의 적절한 보호장구 쓰는 게 중요하다. 과해도 안된다. 벗는 과정이 복잡해지고 이 과정에서 감염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질본 관리지침이 전신보호복을 검체체취 때 입어야 하느냐는 이야기인데, 전신 양팔가운의 지침으로 다시 나와있다. 보호수준을 낮췄다고 생각하지 않고, 적절한 보호구 사용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상황마다 의료진 보호를 위한 최적조합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메르스 상황 겪어보면 인력이 달리기 때문에 다른 감염관리가 나빠지는 게 나와있다. 인력이 많이 매달리면 다른 환자 진료에 소홀할 수 밖에 없다. 균형을 이뤄야 하게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연수) 병원장을 포함해 매일 1회씩 협의하고 있다.

응급실 폐쇄는 (코로나19가) 바이러스 소독에 효과적이기 때문에 소독하고 응급실 폐쇄까지 갈 필요가 있느냐는 생각이 든다. 소독과정에서 화학적인 불편함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응급실을) 비우고 소독하는 것은 생각해볼 수 있는데 폐쇄는 과하다고 생각한다.

-환자 상황이 궁금하다. 29번 환자는 최고령 환자, 중증 이어질 수 있는데, 구체적인 상태 알고 싶다.

▶특정환자에 대해 처음 말씀드린 이유로 말씀드리기 어렵다. 진료를 하고 있고, 현재 상태는 이를테면 점점 악화되지 않고 있다는 정도만 알아달라. 고령인 점 때문에 무척 우려하고 있다. 사망환자가 없다는게 국민이 안심하는 측면인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질문 취지는 알겠으나 더 이상 설명 어렵다. 그분이 입원할 때부터 우려하고 있었다. 82세라는 점 때문에 중국 CDC(질병관리본부) DATA를 보면 고령이 되면 사망률이 높아져서 그런 점 때문에 긴장하고 있다.

-청도병원에서 사망자가 확진자로 판명났는데, 혹시 (고령 확진자) 대비책 있는가.

▶정부에서 그렇게 발표 했느냐? 우리도 사망환자 피하고 싶지만 날 수 있다고 보고 사망환자 대책 달라질 것 없다. 치료책을 보존적 치료, 항바이러스제, 중화치료 등 치료책 가지고 있고 모든 환자를 상의해서 치료한다. 환자가 늘어나게 되면 사망환자가 생길 것이라고 생각한다.

-82세 환자 관련해서 혈장치료 생각있느냐. 지금단계 수준에서 치료하는 계획은 무엇인가.

▶보존적 치료와 항바이러스제, HIV 치료제로 치료경험이 있고, 심각한 부작용 없기 때문에 그렇게 하고 있다. 혈장치료는 준비된 상태 아니고, 환자상태에 따라 준비해볼 수 있다. 혈장치료는 인플루엔자, 사스, 메르스 연구자료에서 효과가 있다는 의견 있어서 중요한 무기 중 하나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하룻밤 사이 또다시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20일 오후 대구의 중심으로 불리며 밤낮없이 사람들로 붐비던 중구 동성로 거리가 믿기지 않을 만큼 한산하다. 2020.2.2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하룻밤 사이 또다시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20일 오후 대구의 중심으로 불리며 밤낮없이 사람들로 붐비던 중구 동성로 거리가 믿기지 않을 만큼 한산하다. 2020.2.2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