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마스크 쓴 은행장들 '코로나19 대책' 머리 맞댄다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8: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명동 은행회관 사옥 전경/사진제공=은행연합회
서울 명동 은행회관 사옥 전경/사진제공=은행연합회
은행권 수장들이 '코로나 19' 대책 마련에 머리를 맞댔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문을 닫는 은행 영업점이 잇따라 생겨나는 등 은행권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은행연합회는 2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정기 이사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엔 허인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은행장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당초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초청해 식사를 겸한 간담회도 연달아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 19' 사태로 민 위원장이 불참하면서 취소됐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 투어도 무산됐다.

손태승 우리은행장 등이 참석하지 않으면서 이사회는 평소보다 적은 규모로 열렸다. 특별한 안건 없이 '코로나 19' 관련 논의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은 기자들과 만나 "(은행 대책 회의를 마치고 오는 길인데) 코로나 19 확산을 막는 일에 총력을 기울이자고 임직원에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은행권 전체적인 차원에서 코로나 19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 할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은 "재택근무 등 대책을 심도 있게 논의할 때"라고 했다.

은행 영업점에서는 대면 업무가 수시로 이뤄지는 터라 확진자 방문 등으로 폐쇄한 지점이 연달아 생겨났다. 이날 오후 기준 KB국민·신한·우리·하나·Sh수협·DGB대구은행 등 은행에서 영업을 중단·제한한 지점은 모두 11곳이다.

시중은행들은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금융지원에 나서는 등 저마다 대책을 내놨다. 금리 우대, 대출 연장, 마스크 제공 등 지원안이 연달아 나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