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코로나19 확진자 1146명중 신천지·청도 대남병원 711명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6 14: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청주=뉴스1) 장수영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6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9시 기준으로 전일 16시 대비 확진환자 169명이 추가로 확인돼 총 확진자는 1146명이다.   추가확진자 169명의 지역별 현황은 대구 134명, 경북 19명, 부산 8명, 서울 4명, 경남 1명, 인천 1명, 경기 1명이다.  2020.2.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주=뉴스1) 장수영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6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9시 기준으로 전일 16시 대비 확진환자 169명이 추가로 확인돼 총 확진자는 1146명이다. 추가확진자 169명의 지역별 현황은 대구 134명, 경북 19명, 부산 8명, 서울 4명, 경남 1명, 인천 1명, 경기 1명이다. 2020.2.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 중 62.1%인 711명이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과 관련된 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방대본)은 26일 오후 2시 정례브리핑에서 "전일 오전 9시 대비 253명이 추가되어 현재까지 1146명이 확진되었다"며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597명(52.1%),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114명(10%)"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기존 해외 유입 관련 환자는 33명(2.9%), 기타가 402명(35%)였다.

지역별로는 대구와 경북이 677명과 268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는 △부산 50명 △서울 45명 △경기 43명 등 순이었다.

부산 지역에서는 이날 오전 9시까지 50명이 확인됐고, 이 중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관련 사례가 23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다.

정 본부장은 "손씻기, 기침예절 준수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개인별로 식기나 수건을 각각 사용하고, 테이블 위, 문 손잡이, 키보드 등 손길이 많이 닫는 곳은 항상 깨끗하게 닦는 등 환경 위생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