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은경 "코로나19 전파속도 너무 빨라 곤욕…신종플루와 달라"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6 15: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청주=뉴스1) 장수영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6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9시 기준으로 전일 16시 대비 확진환자 169명이 추가로 확인돼 총 확진자는 1146명이다.   추가확진자 169명의 지역별 현황은 대구 134명, 경북 19명, 부산 8명, 서울 4명, 경남 1명, 인천 1명, 경기 1명이다.  2020.2.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주=뉴스1) 장수영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6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9시 기준으로 전일 16시 대비 확진환자 169명이 추가로 확인돼 총 확진자는 1146명이다. 추가확진자 169명의 지역별 현황은 대구 134명, 경북 19명, 부산 8명, 서울 4명, 경남 1명, 인천 1명, 경기 1명이다. 2020.2.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질병관리본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는 2009년 유행했던 신종플루에 비해 감염력과 전파력이 현저히 높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방대본)은 26일 오후 2시 정례브리핑에서 "신종플루는 기존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변이를 일으킨 사례"라며 "일반 국민 대다수는 면역력을 갖고 있던 상태였지만 이번 코로나19는 다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신종플루는 2009년 멕시코에서 시작돼 국내에서만 약 74만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발생 6개월 만에 '심각'단계로 격상됐다.

정 본부장은 "신종플루 백신을 기존에 매년 맞던 인플루엔자 백신을 약간 변형해 생산을 했기 때문에 대응체계의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질본은 이번 코로나19의 경우에는 감염력이 높고 전파속도도 굉장히 빨라 신종플루의 대응과는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의 가장 곤욕스러웠던 부분은 저희가 한 달 정도 역학조사와 환자의 발생 양상을 보니 감염력이 굉장히 높고 전파속도가 너무나 빠르다는 것"이라며 "발병 첫날 환자 본인도 증상이 명확하지 않은데 전염력이나 바이러스 분비량이 상당히 많다"고 말했다.

전파속도가 굉장히 빠르기 때문에 질본은 다시 한 번 개인 기본 위생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정 본부장은 "초기 감염력이 강하기 때문에 집단발병이 발생하면서 빠른 속도로 확산되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조금의 증상이 있어도 학교나 직장에 안 가는 것을 권유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MT QUIZ 2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