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사 속도 올리는 검찰…우리은행 등 압수수색(상보)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1: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라임자산운용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라임자산운용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대신증권과 KB증권, 우리은행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27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중구의 대신증권, 우리은행 본사와 여의도 KB증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밝혔다.

검찰은 라임사태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9일에도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 본사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관련 구체적인 경위는 밝히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앞서 라임자산운용의 환매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은 라임 및 연루사의 금융관계자 및 상품 판매자들을 사기 및 자본시장법위반 혐의로 남부지검에 고발했다.

이에 검찰은 금융사 및 증권사가 라임 펀드의 부실을 알면서도 이를 고객들에게 알리지 않고 판매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데 초점을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해당 펀드에 투자할 경우 손실이 날 것을 알면서도 고객에게 이를 숨기고 판매했다면 사기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당국의 판단이다. 펀드 불완전판매 의혹도 핵심 쟁점 중 하나이다.

실제로 금융감독원은 지난 14일 신한금투와 라임이 무역금융펀드를 통해 투자한 미국 헤지펀드인 IIG가 부실하다는 연락을 주고받으며 손실 가능성을 인지했으며, 신한금투가 이를 숨기고 수익률을 조작해 펀드를 판매했다는 자체 조사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국내 사모펀드 업계 1위인 라임자산운용은 다른 펀드보다 높은 수익률을 내세워 급속히 성장했으나 지난해 10월 6200억원 규모의 펀드자금을 환매 중단키로 발표해 4000여명에 달하는 개인투자자들이 손실을 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